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5:44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핵발전소 The Safest Nuclear Power Station in the World



Germany / 2012 / 28' / Documentary


Synopsis

오스트리아 츠벤텐도르프 핵발전소는 1978년 가동 준비를 마쳤지만, 국민투표를 통해 가동 중지 결정이 내려진 뒤 방치된 곳이다. 한 번도 움직여보지 못했던 이 핵발전소는 원래의 기능 대신, 다양한 배경의 사람들에게 안식을 제공하는 등 전혀 다른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영화는 핵발전소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일상들을 따라간다. 더 이상 연료봉을 분리하지 않는,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핵발전소에 대한 이야기.

The Safest Nuclear Power Station in the World describes the bizarre everyday life of people living and working at the nuclear power plant in Zwentendorf, Austria. Since 1978 the plant has been ready for operation. Shortly before it was set to open, popular vote prevented the start of the plant - it was never put to use until today. This nuclear power plant doesn't divide fuel elements, but it brings people of different personalities and opinions together in an odd way.


Director 헬레나 후프나겔 Helena HUFNAGEL

1985년 독이 기센에서 태어난 헬레나 후프나겔은 뮌헨대학교에서 매스미디어와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다. 2006년부터 프로듀서 및 감독으로 활동하며, 여러 편의 광고, 단편 영화,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현재 영화제작사인 COCOFILMS를 설립해 활발한 제작활동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