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6:21

담배 연기 어드벤처 The Mystery of the Deadly Smoke



Russia / 2015 / 11' / Animation


Synopsis

당신의 아이에게 흡연의 위험성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인체를 탐험하는 특별한 여행을 함께 떠나보는 것은 어떤가? 두 눈으로 직접 흡연자의 몸 속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 볼 수 있도록 말이다.

How to tell your child about the dangers of smoking? Of course, go together with him in the extraordinary excursion in the human organism, to see with your own eyes what is happening in the body of the smoker.


Director 안드레이 보리소비치 이그나텐코 Andrei Borisovich IGNATENKO

안드레이 보리소비치 이그나텐코는 1974년, 'Soyuzmultifilm'에서 일하기 시작했다. 1996년부터 그는 러시아와 해외의 스튜디오에서 감독으로 일한다.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6:10

산 할아버지의 하루 Forest Guards



Latvia / 2015 / 12' / Animation


Synopsis

길을 걷던 산 할아버지는 숲 속에 버려진 쓰레기 더미를 발견한다. 그의 애완동물인 개, 고양이 그리고 쥐는 매우 화가 난다. 그러던 어느 날 산 할아버지는 숲을 오엄시키는 한 시민을 발견한다. 개, 고양이, 쥐 그리고 숲 속 동물들은 그 시민에게 교훈을 주기로 한다.

In his walk the Forester finds a pile of garbage discarded in the woods. His pets - a dog, a cat and a mouse are angry. Next time the Forester sees that a citizen is polluting the forest. A dog, a cat, a mouse together with forest animals decide to teach the citizen a lesson.


Director 마리스 브링크마니스 Maris BRINKMANIS

브링스마니스는 라트비아의 투쿰스에서 태어났다. 1995년부터 비전문 극장 'BEDRE'에서 감독으로 일했으며 1997년부터 영화 스튜디오 "Animacijas Brigade"에서 애니메이터로 일했다.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6:02

날 먹으러 와요 Eat Me!



Bulgaria, Estonia, Germany / 2016 / 21' / Fiction


Synopsis

날씬한 몸매에 극도로 집착하는 로라는 돈 많고 식탐이 강한 남자친구와 매우 비싼 저녁식사를 함께 한다. 그녀의 삶과 음식에 대한 태도는 노래하는 임식을 접하면서 달라지고 이들의 춤의 소용돌이에 빠져들어가게 된다.

Laura, who's obsessed with staying slim, is at an expensive dinner date with her rich and gluttonous boyfriend. But her attitude to life and food changes when she meets the singing food and is dragged into the whirlwind of their dance.


Director 일리나 페리아노바 Ilina PERIANOVA

일리아 페리아노바는 불가리아 소피아 출신이다. 어렸을 때부터 연극 수업을 들었으며 이후 프랑스와 불가리아에서 연극 연기와 연출을 공부했다.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5:57

이상한 나라의 죽음 Death in Wonderland


Korea / 2016 / 39' / Documentary


Synopsis

가습기 살균제로 인해 아내와 뱃속의 태아까지 한 번에 잃게 된 남자, 응급실로 실려 간지 하루 만에 사랑하는 아이를 잃어야 했던 부부, 책가방보다 산소통을 먼저 챙겨야 하는 열 네 살 소년.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가족들의 지난 5년의 시간을 따라가, 이들의 절규와 고통에 귀 기울인다.

A men who lost his wife and his baby that was to be born, all at once. A couple that had to lose their beloved son in one day he was taken to the emergency room. A fourteen-year-old boy that makes sure he has his oxygen tank before his book bag... This documentary follows back to the past five years of the families that's become a victim due to the humidifier disinfectant to give ear to heir outcry and pain.


Director 김민지 KIM Min-ji

김민지는 2012년에 제작한 장편 다큐멘터리 <학교 가는 길>로 서울독립영화제 장편 경쟁부문에서 우수 작품상을 수상하였고 현재는 EBS에 프로듀서로 입사해 TV 다큐멘터리를 기획, 연출, 제작하고 있다.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5:44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핵발전소 The Safest Nuclear Power Station in the World



Germany / 2012 / 28' / Documentary


Synopsis

오스트리아 츠벤텐도르프 핵발전소는 1978년 가동 준비를 마쳤지만, 국민투표를 통해 가동 중지 결정이 내려진 뒤 방치된 곳이다. 한 번도 움직여보지 못했던 이 핵발전소는 원래의 기능 대신, 다양한 배경의 사람들에게 안식을 제공하는 등 전혀 다른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영화는 핵발전소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일상들을 따라간다. 더 이상 연료봉을 분리하지 않는,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핵발전소에 대한 이야기.

The Safest Nuclear Power Station in the World describes the bizarre everyday life of people living and working at the nuclear power plant in Zwentendorf, Austria. Since 1978 the plant has been ready for operation. Shortly before it was set to open, popular vote prevented the start of the plant - it was never put to use until today. This nuclear power plant doesn't divide fuel elements, but it brings people of different personalities and opinions together in an odd way.


Director 헬레나 후프나겔 Helena HUFNAGEL

1985년 독이 기센에서 태어난 헬레나 후프나겔은 뮌헨대학교에서 매스미디어와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다. 2006년부터 프로듀서 및 감독으로 활동하며, 여러 편의 광고, 단편 영화,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현재 영화제작사인 COCOFILMS를 설립해 활발한 제작활동을 하고 있다.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5:15

이틀만 일하는 빵집 주인 다니엘 Daniel, the Baker who Freed Himself by Reinventing His Work


France / 2015 / 8' / Documentary


Synopsis

3살에 빵을 만들기 시작한 다니엘은 24살에 종일 바게트를 만드는 '빵집 수용소'에 싫증이 났고, 30세에 자신의 일을 재창조한다. 이제 그는 일주일에 단 이틀만 일한다. 남는 시간에는 다른 일을 즐긴다. 정원 만들기, 음악 연주하기, 그 외에도 엄청낙데 많은 것들을!

Daniel began making bread at 3. When he was 24, he became fed up with the 'bakery's gulag' and turning 30, he reinvented his work. Now he works only 2 days a week! And during his spare time, he enjoys his other passions: gardening, playing music, and much more!


Director 브누아 카세그랑, 엘렌 르개 Benoit CASSEGRAIN, Hélène LEGAY

카세그랑과 르개는 영감을 주는 프로젝트와 사람들에 대한 멀티미디어 다큐멘터리 웹 시리즈 <Sideways>를 함께 만들어 다른 세상을 찾으려 한다.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5:00

농부들의 어느 좋은 날 Lands for Freedom


Belgium / 2015 / 82' / Documentary


Synopsis

<농부들의 어느 좋은 날>은 관습적인 농경법에 단호하게 등을 돌린 네 농부들의 생생한 초상화이다. 열정적이고 반항적인 이들은 그들의 자유에 종말을 고하려는 모든 이들에게 저항한다. 유럽과 아프리카의 사계절 풍경 속에서 각자의 삶의 이야기를 가진 네 명의 캐릭터들은 같은 언어-지구의 언어를 사용하는 가운데 서로 연결된다.

Lands for Freedom paints a vivid portrait of four farmers who have decisively turned their backs on conventional farming methods. Passionate and rebellious, they resist all those who'd like to sound the death knell for their freedom. Pictures of European and African landscapes during the four seasons, 4 characters with their life stories becoming linked to each other while speaking the same language: the one of the Earth.


Director 폴 쟝 브랑켄, 쟝-크리스토프 라미 Paul-Jean VRANKEN, Jean-Christophe LAMY

20년 이상 영화 감독, 기자, 프로듀서로 활동한 폴 쟝 브랑켄과 쟝-크리스토프 라미는 지속가능한 농업과 환경 보호라는 맥락 안에서 세계를 먹여 살리는 문제에 대해 탐구해왔다. 토양 오염이 EU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다룬 영화들을 제작했다. 독립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벨기에 비영리 법률 조합인 KOAN Production을 설립하였다.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4:44

황혼의 코러스 Dusk Chorus - based on 'Fragments of Extinction'



Italy / 2016 / 62' / Documentary


Synonsis

영화는 친환경 어쿠스틱 작곡가 다비드 모나키의 여정을 따라간다. 그는 멀고 먼 잊혀진 에콰도르 원시 우림 세계를 순수하고 연속되는 3차원 음악적 파노라마로 담아내려 한다. 이제는 사라져가는, 수백만 년에 걸쳐 진화된 소리의 유산을 들어 볼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

Follow the eco-acoustic composer David MONACCHI on his quest to register a pure continuous 3D soundscape in the far away forgotten world of Ecuadorian primary rainforests. A unique experience of listening to the imprints of the disappearing sonic heritage of millions of years of evolution.


Director 니카 사라반야, 알레싼드로 디에밀리아 Nika ŠARAVANJA, Alessandro D’EMILIA

사라반야는 1985년 크로아티아에서 태어났다. 그녀의 작업은 대부분 사진에 기반해 왔으나 이제는 여행 중 발견하게 된 열정인 영화 연출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디에밀리아는 (1988년생) 스키, 등반과 같은 스포츠에 깊은 관심을 지녔으며 이로 인해 자연의 신비와 탐험하지 않은 곳들에 대한 지대한 열정을 가지게 되었다.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4:22

포도밭의 노예들 Bitter Grapes - Slavery in the Vineyards


Denmark / 2016 / 57' / Documentary


Synopsis

아파르트헤이트가 폐지된 지 22년, 그러나 남아공 포도밭의 현실은 아직도 달라진 것이 없다. "현대판 노예제가 많은 농장에서 시행되고 있으며 농장 노동자들은 거의 고용주들의 '재산'으로 보인다." 이것은 와인 산업계의 생생한 목소리이다. 영화는 와인업계의 상술에 의해 소비자들이 어떻게 속고 있는지 폭로한다.

22 years after Apartheid regime's fall, this is still the reality in many of South Africa's vineyards. "It seems as if modern day slavery is practiced on many farms, and the farmworker is almost viewed as 'the property' of the employer." The statement comes from the wine industry itself. This film exposes how consumers are duped by different labeling systems that would otherwise guarantee decent working conditions for people and the protection of the environment.


Director 톰 하이네만 Tom HEINEMANN

덴마크에 기반을 둔 영화감독이자 조사 전문 기자인 톰 하이네만은 덴마크 조사보도협회 (FUJ)의 '우수 조사 전문 기자상'을 두 번 수상했다. 하이네만은 코펜하겐에 거처를 두고 전 세계적으로 작업하고 있다. 그는 다큐멘터리 감독뿐만 아니라 캐나다와 방글라데시에서 대학과 미디어 스쿨의 강사이자 워크샵 리더로도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