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5:44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핵발전소 The Safest Nuclear Power Station in the World



Germany / 2012 / 28' / Documentary


Synopsis

오스트리아 츠벤텐도르프 핵발전소는 1978년 가동 준비를 마쳤지만, 국민투표를 통해 가동 중지 결정이 내려진 뒤 방치된 곳이다. 한 번도 움직여보지 못했던 이 핵발전소는 원래의 기능 대신, 다양한 배경의 사람들에게 안식을 제공하는 등 전혀 다른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영화는 핵발전소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일상들을 따라간다. 더 이상 연료봉을 분리하지 않는,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핵발전소에 대한 이야기.

The Safest Nuclear Power Station in the World describes the bizarre everyday life of people living and working at the nuclear power plant in Zwentendorf, Austria. Since 1978 the plant has been ready for operation. Shortly before it was set to open, popular vote prevented the start of the plant - it was never put to use until today. This nuclear power plant doesn't divide fuel elements, but it brings people of different personalities and opinions together in an odd way.


Director 헬레나 후프나겔 Helena HUFNAGEL

1985년 독이 기센에서 태어난 헬레나 후프나겔은 뮌헨대학교에서 매스미디어와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다. 2006년부터 프로듀서 및 감독으로 활동하며, 여러 편의 광고, 단편 영화,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현재 영화제작사인 COCOFILMS를 설립해 활발한 제작활동을 하고 있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6.07.26 11:39

알고 탑시다 - 한국판 Grow Your Awareness



Australia / 2010 / 6' / Animation



Synopsis

제8회 서울환경영화제 상영을 위해 특별히 한국판으로 제작된 단편. 전기자동차가 생각만큼 친환경적이지 않고 전력생산 방식 역시 더욱 청정해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영화로, 전력의 주된 원천이 모든 화석연료 중 가장 탄소배출이 심한 '석탄' 이라는 사실을 알려준다. 또한 곧 소개될 전기자동차 '미니 E'를 예로 들어 휘발유 자동차의 탄소발자국과 비교하는 애니메이션.


A Korea version of Grow Your Awareness. An infographical animation showing why electric cars may not be as green as you'd think and why Australian electricity production should be cleaner. On the example of the soon to be introduced electric car 'MINI E', this animation shows the carbon footprint of electricity for different Australian cities.



Director 랠프 렝글러 Ralph Lengler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6.07.26 11:23

마이어씨와 생태발자국 Mister Meier and the Ecological Footprint



Germany / 2010 / 10'50'' / Animation



Synopsis

자신의 집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는 마이어씨. 냉장고에는 풍족한 음식이 있고, 부족한 게 있으면 차를 타고 슈퍼마켓에 가서 원하는 물건을 사면 된다. 그는 자신의 생활 방식이 얼마나 많은 자원을 소비하고 있는지, 자신이 남기는 '생태발자국'이 얼마나 큰지 깨닫지 못한다.


Mister Meier lives happy in a house. The food is in the refrigerator and if something is missing, he simply drives to the supermarket and buys the products he fancies. He doesn't realize how much resources his lifestyle consumes and how big his 'ecological footprint' gets.



Director 엘렌 자이프트 Ellen Seibt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6.07.26 11:06

나무들의 수다 Trees



USA / 2010 / 3' / Animation



Synopsis

다양한 생물이 가득하고 수풀이 우거진 열대 우림 속, 나무들의 수다가 시작된다. 이산화탄소를 마시고 산소를 내뿜는 나무의 특성과 최근 이산화탄소가 많아진 변화 등을 이야기하는 동안, 나무가 잘려 쓰러지는 소리가 들려온다. <보글보글 스폰지밥>의 '스폰지밥' 톰 케니가 목소리 출연한 작품으로, 코믹하면서도 열대 우림 벌목의 파괴적 결과에 대해 경각심을 일으키는 애니메이션.


Vocied by the incomparable Tom Kenny (SPONGE BOB), Trees serves as a comic warning about the devastating effects of deforestation of our rainforests. As the story unfolds, we move through a lush deep green pastoral jungle inhabited with exotic creatures. As the situation spirals downward it seems clear: our long-limbed neighbors are not the only ones fated for the endangerd list.



Director 랜덜 웨이컬린 Randall D. Wakerlin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고 탑시다 - 한국판  (0) 2016.07.26
마이어씨와 생태발자국  (0) 2016.07.26
나무들의 수다  (0) 2016.07.26
레오니드 이야기  (0) 2016.07.26
바다거북의 노래  (0) 2016.07.22
오늘 바꾸세요  (0) 2016.07.22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6.07.26 10:56

레오니드 이야기 Leonids Story



Germany, Ukraine / 2011 / 19' / Animation



Synopsis

소박한 행복을 꿈꾸던 구 소련의 한 가족에게 끔찍한 재앙이 닥친다. 원자로 인근 마을에서 성장한 레오니드. 그의 삶은 체르노빌 핵발전소 사고로 인해 산산조각이 났다. 유출된 방사능은 레오니드의 건강을 해쳤고,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아기의 건강까지 위협했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조차 그는 방사능오염지역으로 들어가 일을 해야만 한다. 드로잉과 사진, 다큐멘터리 영상이 절묘하게 결합된 애니메이션으로, 레오니드와 그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1986년 체르노빌 참사가 부른 비극을 재조명하는 작품. 그러나 영화는 결국 생명이 재앙을 극복한다는 희망적 결말도 잃지 않는다.


A soviet family searching for a modest paradise is swept into an immense disaster. This magically animated film combines drawing, photography and documentary video to capture the surreal emotions of the too-real tragedy: Chernobyl 1986. The catastrophe broke Leonid's life, ruined his health, and threatened his unborn child. Yet his work takes him right into the contaminated zone. The film comprehends the development of this world disaster through the destiny of the protagonist and his family.



Director 라이너 루트비크스 Rainer Ludwigs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1'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이어씨와 생태발자국  (0) 2016.07.26
나무들의 수다  (0) 2016.07.26
레오니드 이야기  (0) 2016.07.26
바다거북의 노래  (0) 2016.07.22
오늘 바꾸세요  (0) 2016.07.22
에덴의 종말  (0) 2016.07.22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6.07.22 16:05

바다거북의 노래 Lose This Child



Israel / 2010 / 3'35'' / Animation



Synopsis

바다 너머로 태양이 지면 모래 사장에는 활기가 돌면서 수중생물 생태계의 소우주가 형성된다. 바다거북이 태어나고, 장어는 먹이를 쫓기 위해 모습을 드러내며, 어머니인 지구가 이 모든 것을 지휘한다. 영화는 갓 부화한 바다거북이 어미 거북을 찾으러 바다로 되돌아가는 과정을 섬세하게 그려낸다. 우리는 바다거북의 순수한 시선에 비친 새로운 세계의 아름다움을 보게 되고, 동시에 잔인한 현실 또한 보게 된다. 기교가 돋보이는 이 작품은 스톱 모션을 이용해 만들어졌다. 영상의 대부분은 밤의 해변에서 모래, 물, 바람과 파도가 만든 자연적인 효과를 이용해 촬영됐고, 모든 캐릭터들은 모래를 재료로 만들어진 움직이는 조각들이다. 마치 해변 스스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 같은 아름다운 애니메이션.


As the sun goes down over the ocean, the sand comes to life and takes on the forms of an entire mini eco-system of aquatic life. This sensitively told story focuses on one newly hatched sea turtle, during his trek back to the ocean to find his mother. This artful video was created using stop motion. All of the characters are moving sculptures created directly out of sand. It is though the beach itself is telling you its tale.



Director 유발 나단, 메라브 나단 Yuval Nathan, Merav Nathan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1'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들의 수다  (0) 2016.07.26
레오니드 이야기  (0) 2016.07.26
바다거북의 노래  (0) 2016.07.22
오늘 바꾸세요  (0) 2016.07.22
에덴의 종말  (0) 2016.07.22
그린피스:수마트라 열대림의 파괴  (0) 2016.07.22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6.07.22 16:00

오늘 바꾸세요 Switch Today



USA / 2010 / 1' / AD



Synopsis

미국 가정에서 사용되는 화장실 휴지의 95%는 베어낸 나무에서 얻은 천연펄프로 만들어진다. 그 나무의 상당수는 아주 오랜 역사를 지닌 북미의 숲에서 200년 이상을 살아 온 나무들이다. 만약 각 미국 가정에서 두루마리 휴지 단 한 개라도 천연펄프가 아니라 100% 재생 종이로 만들어진 것을 사용한다면 40만 그루의 나무를 구할 수 있을 것이다. 


Did you know that most toilet paper comes from tress? 95% of toilet paper used in US homes in made mostly of "virgin" fiber from newly cut trees. Many of these trees are over 200 years old and are harvested from ancient North American forests. 400,000 trees will be saved if each American home replaces a roll of virgin fiber toilet paper with a roll made from 100% recycled paper - just once.



Director 아르준 리한 Arjun Rihan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1'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오니드 이야기  (0) 2016.07.26
바다거북의 노래  (0) 2016.07.22
오늘 바꾸세요  (0) 2016.07.22
에덴의 종말  (0) 2016.07.22
그린피스:수마트라 열대림의 파괴  (0) 2016.07.22
날라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나  (0) 2016.07.22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6.07.22 15:54

에덴의 종말 Planet



Germany / 2010 / 25'50'' / Fiction



Synopsis

지속 가능하지 않은 개발이 장기간 이어질 때 어떤 결과가 나타나는지를 코믹한 판타지로 담아낸 영화. 작고 소박한 행성을 배경으로 영화의 주인공이자 유일한 출연자인 니콜라이 킨스키가 등장하고, 그는 행성을 탐사하러 나선다. 자연 그대로의 오염되지 않은 아름다움에 감탄하는 한편, 무심하게 행성을 오염시키기 시작하는 킨스키. 그는 점점 오염되는 세상을 보면서 불평하지만 자신이 오염의 주범이란 사실을 깨닫지 못한다. 여정이 계속될수록 환경을 생각하지 않는 그의 태도는 점점 더 무책임해지고, 작은 행성은 파멸의 길로 치닫는다. 한때 푸르렀던 초원은 기름이 가득한 폐습지로, 숲은 시꺼멓게 탄 황무지로 변했으며, 그가 수영을 하던 연못은 쓰레기 매립지를 거쳐 쓰레기 산이 되고 말았다. 그는 스스로 자신의 꿈의 행성을 최악의 악몽으로 바꾸어버린 것이다. 


Planet is a playfully-fantastic short film about the long-term consequences of unsustainable development. The film follows the journey of Nikolai Kinski as he sets out to explore an unusually small world. Even as he's marveling at the planet's pristine beauty, the man thoughtlessly begins to pollute it. Singlehandedly, the man transforms the planet of his dreams into his own worst nightmare.



Director 비요른 뤼만, 매튜 브래닝 Björn Rühmann, Matthew Branning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1'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거북의 노래  (0) 2016.07.22
오늘 바꾸세요  (0) 2016.07.22
에덴의 종말  (0) 2016.07.22
그린피스:수마트라 열대림의 파괴  (0) 2016.07.22
날라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나  (0) 2016.07.22
쓰레기 틈에 핀 꿈  (0) 2016.07.22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6.07.22 15:29

그린피스: 수마트라 열대림의 파괴 Saving Sumatra: Bearing Witness To Forest Destruction




Netherlands / 2010 / 4'17'' / Documentary


Synopsis

그린피스 인터내셔널의 간부 쿠미 나이두와 그린피스 팀이 인도네시아를 방문, 수마트라 열대림이 파괴되는 현장을 기록한 증언이다.


During his recent visit to Indonesia, Kumi Naidoo, Greenpeace International Executive Director and a Greenpeace team flew over Sumatra to bear witness to the forest destruction that is happening there.



Director 그린피스 인터내셔널 Greenpeace International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바꾸세요  (0) 2016.07.22
에덴의 종말  (0) 2016.07.22
그린피스:수마트라 열대림의 파괴  (0) 2016.07.22
날라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나  (0) 2016.07.22
쓰레기 틈에 핀 꿈  (0) 2016.07.22
아이와 반딧불  (0) 2016.07.22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6.07.22 14:21

날라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나 Tiger Traces





Germany / 2010 / 3'52'' / Animation



Synopsis

2110년, 동물원을 방문한 어린 소녀는 위풍당당한 암호랑이 날라를 만난다. 하지만 날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오직 그녀의 오랜 친구인 현명하고 나이 든 거북이가 소녀에게 날라의 비극적인 사연을 들려준다. 소녀는 조금씩 호랑이 날라의 과거와 인간이 만들어낸 온갖 위험에 대해 알게 된다.


Visiting the zoo in the year 2110, a little girl meets the proud tigress Nala. But the tigress doesn't want to talk. Only the wise old turtle - an old friend of Nala's - talks to the little visitor about Nala's tragic story. Bit by bit, the girl learns everything about the tigress' past - and about the dangers caused by man.



Director 올리버 호프만, 사브리나 그뢰슈케 Oliver Hoffmannn, Sabrina Groschke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덴의 종말  (0) 2016.07.22
그린피스:수마트라 열대림의 파괴  (0) 2016.07.22
날라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나  (0) 2016.07.22
쓰레기 틈에 핀 꿈  (0) 2016.07.22
아이와 반딧불  (0) 2016.07.22
당신의 아침식사  (0) 2016.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