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6.07.27 11:05

실비는 요술쟁이: 워터멜론 매직 Watermelon Magic



USA / 2013 / 30' / Documentary



Synopsis

요술봉으로 이곳 저곳 마법을 걸며 장난을 치기 바쁜 농장의 어린이 실비. 요술봉 장난감이 망가지자, 엄마는 상심한 실비에게 진짜 마법을 보여주겠다고 한다. 엄마를 도와 수박씨를 심게 된 실비는 마법처럼 싹을 틔운 식물에게 반해 매일같이 물을 주고 정성을 쏟는다. 실비의 사랑을 받고 자란 수박은 풍성한 열매를 맺는데… 감독의 실제 딸인 실비가 출연하며, 모든 장면을 스틸 사진으로 촬영하여 애니메이션처럼 제작하였다.


Young Sylvie lives on a farm and lies to play tricks on her family with her magical wand. When the wand breaks, she is comforted by her mother, who helps her plant a tray of watermelon seeds. As Sylvie waters the plants until seedlings emerge, she falls in love with the tiny plants and soon takes ownership over them. Over the course of the summer, Sylvie is filled with pride as they swell to enormous side. In time, she realizes that she doesn't need a wand to experience magic. It can be found in the nature all around us.



Director 리차드 호프만 Richard HOFFMAN

감독, 제작자. 뉴욕대학교를졸업하고 고향인 필라델피아로 돌아와 코요파 프로덕션을 창립했다. 극영화, 다큐멘터리, 광고를 넘나들며 활동하고 있으며, 독특한 연출 스타일로 수많은 영화제에서 호평 받은 바 있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38

사라진 마을, 알로스 The Dead of Alos

 

Italy |  2011 | 31’30”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환경재해 

 

Director, Producer, Script, Editor Daniele ATZENI
Cinematographer Paolo CARBONI
Music, Sound Stefano GUZZETTI
Cast Alessandro VALENTINI(Narrator)

 

Synopsis

이탈리아 사르디니아섬 중부에 위치한 마을 알로스에는 이제 아무도 살지 않는다. 1964년 참혹한 재난으로 마을 주민들은 모두 죽었고, 알로스는 빈집만 남은 유령의 마을이 되었다. 영화는 재난에서 살아남은 유일한 생존자 안토니오의 안내를 따라 마을 구석구석을 돌아본다. 그리고 이곳의 역사와 사람들의 기억을 되짚어 가면서 1964년 그날에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들려준다. 방대한 자료 화면과 보이스 내레이션을 사용해 영화적 효과를 극대화한 시적 다큐멘터리.
Antonio is the only survivor of a terrible disaster that, in 1964, hit Alos, a village in the centre of Sardinia, now a gloomy ghost village. He tells the circumstances that led to the tragedy. A mix between fiction and documentary, cinema and literature, the film uses a wide range of archive footages to narrate the fatal step towards “modernity” taken by a small community of Sardinian shepherds.

 

Director 다니엘레 아트제니 Daniele ATZENI
로마영화방송대학교에서 연출을 전공했다. TV와 영화를 오가며 조감독과 프로듀서로 경력을 쌓은 후, 노동자와 역사적 기억에 대한 회복을 주제로 하는 일련의 다큐멘터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Daniele ATZENI has a degree in direction at the University of Cinema and Television of Rome. After working for several years as assistant for directors and producers for films and television, starts to direct documentaries, paying particular attention to the world of workers and to recovery the historical memory.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34

위먼애가 Lament of Yumen

 

China | 2012  | 27’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아시아, 개발, 석유, 공동체, 빈곤 

 

Director, Producer JIN Huaqing
Cinematographers JIN Huaqing, YU Xiangweng
Editor REN Yimeng
Sound YU Xiangweng

 

Synopsis

중국 최초로 유전이 발견된 도시 위먼. 한때 꿈과 화려함을 자랑하던 도시였지만, 석유가 고갈된 후 이제 이 곳에는 쇠락의 기운만이 감돈다. 정부기관과 석유사업소는 이미 철수했고 9만 명에 달하던 주민들 대부분이 생계를 위해 다른 곳으로 이주하면서 도시는 텅 비어가고 있다. 영화는 위먼을 떠나지 못한 채 절망적으로 살아가는 빈곤층의 모습을 좇으며, 개발과 개혁만을 중시하는 중국자본주의의 이면을 고발한다.
Yumen City, where China’s first oil field was found, was once the city of glories and dreams. Half a century passing by, its oil resources are depleted. The government and oil bases moved out and over 90,000 residents migrated, leaving it a nearly empty city. The documentary explores the social problems emerging along with China’s dramatic reforms by focusing on the underclass’ hopeless struggle for living.

 

Director 진 화칭 JIN Huaqing
저장위성TV에서 감독으로 일하고 있다. <중금속 인생>(2009), <동동의 소망>(2010) 등 주로 중국사회의 환경, 노동자, 청년문제들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들을 연출해왔다. 세계 여러 영화제를 통해 주목받았으며, 지금까지 23개의 상을 수상하고 100여 차례 후보지명을 받았다.
JIN Huaqing works in Zhejiang Satellite TV as a director. His works, Heavy Mental, Desire of Changhu, Lament of Yumen, concerned about the themes environment, workers, and youth issues. His works received 23 awards at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and nominated nearly 100 times.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28

트리 프로젝트 Tree Project Film

 

Japan, USA  | 2013 | 27’22” | Documentary | 12세 관람가 

키워드: 핵에너지, 나무, 평화 

 

Director, Producer, Cinematographer, Production Designer, Editor, Sound 스나이리 히로시 SUNAIRI Hiroshi
Music Hiroshima Jyohoku Gakuin
Cast HORIGUCHI Chikara

 

Synopsis

히로시마 원폭 당시 방사능에 노출된 나무들을 돌보며 연구하는 나무의사의 이야기. 녹나무, 은행나무, 동백나무 등 피폭된 나무들을 관찰하고 가까이서 지켜온 나무의사 호리구치. 그는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살아남은 식물들을 통해 이 시대의 우리들에게 희망을 전한다.
Tree Project Film is a portrait of HORIGUCHI, a tree doctor in Hiroshima who specializes in caring for Hibaku trees, those that survived the atomic bombings. HORIGUCHI’s story is augmented by current footage of some of the iconic Hibaku trees, including Camphor, Plantae, Ginkgo and Camellia.

 

Director 스나이리 히로시 SUNAIRI Hiroshi
예술가이자 영화감독. 뉴욕대학교 예술학부 강사이기도 하다.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다룬 <에어>는 2012년 DMZ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소개된 바 있다. 티베트에서 촬영한 장편영화 <Making Mistakes>는 미국과 인도, 파키스탄 등에서 상영되었다.
SUNAIRI Hiroshi is an artist/filmmaker and a parttime faculty in the Art Dept. at NYU. He is working on film projects; AIR , a road trip to Fukushima in 2011, premiered at the DMZ Docs 2012. His first feature, Making Mistakes was shot in Tibet and shown in various
film festivals in NY, India and Pakistan.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3'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라진 마을, 알로스 The Dead of Alos  (0) 2014.08.29
위먼애가 Lament of Yumen  (0) 2014.08.29
트리 프로젝트 Tree Project Film  (0) 2014.08.29
지구를 부탁해 Save Your Planet  (0) 2014.08.29
크림맨 Creamen  (0) 2014.08.29
할리마 Haleema  (0) 2014.08.29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20

지구를 부탁해 Save Your Planet

 

Greece | 2011 | 1’30”x12 | Anima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애니메이션, 핵폐기물, 에너지, 생물다양성, 쓰레기, 해양, 나무 

 

Director, Producer, Script, Production Designer, Editor Tassos KOTSIRAS

 

Synopsis

총 30편으로 구성된 교육용 TV시리즈 애니메이션. 모든 연령층을 대상으로 만들어졌으며 남획, 전기절약, 종 다양성, 쓰레기, 핵폐기물 등 주요한 환경주제들에 대해 쉽게 설명해준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12개의 에피소드를 선보인다.
Save Your Planet is a 3D animated, TV series, of 30 episodes, that refers to all ages and ethnicities by showing in a funny, clean and educational way the most important ecological problems our time.

 

Director 타소스 코트시라스 Tassos KOTSIRAS
그리스의 애니메이션 감독. 자신의 회사를 설립하여 3D 애니메이션제작, 후반작업, 특수효과, 일러스트레이션 작업을 하고 있다.
He is the owner of “nurbs productions” a company that makes 3D animation, postproduction, special effects and illustrations. He is also done post production and 3D for three Greek cinema films.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3'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먼애가 Lament of Yumen  (0) 2014.08.29
트리 프로젝트 Tree Project Film  (0) 2014.08.29
지구를 부탁해 Save Your Planet  (0) 2014.08.29
크림맨 Creamen  (0) 2014.08.29
할리마 Haleema  (0) 2014.08.29
여우와 자전거 Urban Foxes  (0) 2014.08.29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09:47

크림맨 Creamen

 

USA, Spain | 2013 | 11’50’’ | Anima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기후변화, 애니메이션, 어린이 


 

Director, Producer, Script Esther CASAS ROURA
Cast Carlos VELAZQUEZ, Chaka De SILVA, Geoffrey CANTOR, Jen COHN, Kaylin Lee CLINTON, Mike LANDRY

 

Synopsis

범죄를 뜻하는 라틴어 ‘crimen’에서 제목을 따온 <크림맨>은
지구온난화의 위기를 재치 있게 표현한 애니메이션이다. 암
울한 미래와 맞서 싸우기 위해 한데 모인 아이스크림들. 하지
만 강렬한 햇빛과 뜨거운 날씨 앞에서 녹아 내리지 않을 재간
이 없다. 의인화된 캐릭터와 의외의 조합이 흥미로운 작품.
Creamen - taken from the latin word crimen,
meaning “crime”, is a colorful, symbolic story
about the global warming crisis, which brings
together an unlikely group of anthropomorphic
characters who are forced to confront the
challenge of a potentially devastating future
together - our future.

 

Director 에스테르 카사스 로우라 Esther CASAS ROURA
분자생물학자 출신의 영화감독. 바르셀
로나에서 예술을 공부했으며, 2000년 뉴
욕으로 옮겨가 영화, 조각, 컴퓨터애니메
이션을 배웠다. 자신의 회사를 설립해 실
험애니메이션 기술과 스톱모션애니메이
션 등을 작업하고 있다.
CASAS ROURA was a professional molecular biologist
and began studying art in Barcelona and moved to New
York, where she became specialized in the combination
of film, sculpture and computer animation. With her
own production company, she continues to do projects
through her experimental animation technique, stopmotion
animation.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3'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트리 프로젝트 Tree Project Film  (0) 2014.08.29
지구를 부탁해 Save Your Planet  (0) 2014.08.29
크림맨 Creamen  (0) 2014.08.29
할리마 Haleema  (0) 2014.08.29
여우와 자전거 Urban Foxes  (0) 2014.08.29
루이스의 석유통 The Barrel  (0) 2014.08.28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09:38

할리마 Haleema

 

Germany / 2012 / 17’30’’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가족, 전쟁, 죽음, 여행, 사막

 

Director, Script Boris SCHAARSCHMIDT

Producers Boris SCHAARSCHMIGT, Michaela ULLMANN

Cinematographer Ali MOGHADAS

Production Design Brandi KALISH
Art Director Laura HARPER

Editors Julia FRANKLIN, Boris SCHAARSCHMIGT

Music Patrick KIRST

Sound Jason CREAL

Cast Dara IRUKA, Peres OWINO, Dani DARE

 

Synopsis

수단 사막의 지독한 열기 아래 8살 소녀 할리마는 만삭의 엄마, 어린 동생과 함께 쉴 곳과 마실 물을 찾아 헤맨다. 쇠약해진 남
동생에게 여행을 이어가는 건 너무도 힘든 일. 결국 엄마는 할리마에게 물을 찾아오라는 위험한 임무를 맡긴다. 물을 구하러
가는 길, 사막을 군림하며 살상을 일삼는 민병대 무리에게 발각될 위험에 처하지만 할리마는 굴하지 않고 길을 재촉한다.
In the blistering heat of the Sudanese desert, an 8-year old Darfurian girl, her pregnant mother, and
her younger brother are on the search for water and safety. When Haleema’s brother is too weak to
continue, her mother sends the girl to find water. Not only does she have to face a harsh environment, but
she must also confront the fear of being discovered by the ruthless Janjaweed, a brutal militia who kills
and tortures people in the region. But the brave girl grabs a canister and hurries to find th

 

Director 보리스 샤르슈미트 Boris SCHAARSCHMIDT
보리스 샤르슈미트는 현재까지 15편의 단편영화를 제작, 연출한 감독이다. 그가 연출한 영화들은 여러 영화제에서 소개되며 호평을 받았고 DVD로 발매되어 큰 성공을 거두었다. 현재 웹 상영을 목표로 <어니의 소녀들>을 연출하면서 첫 장편영화 <Der Heimkeher>의 시나리오를 마무리하는 중이다.

Boris SCHAARSCHMIDT has written, produced, and directed 15 highly successful short films, receiving numerous awards with several earning DVD distribution and widespread screenings on the international festival circuit. Boris is currently directing a series of webisodes called Ernie’s Girls, while finalizing the script for his first feature length film Der Heimkehrer.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3'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구를 부탁해 Save Your Planet  (0) 2014.08.29
크림맨 Creamen  (0) 2014.08.29
할리마 Haleema  (0) 2014.08.29
여우와 자전거 Urban Foxes  (0) 2014.08.29
루이스의 석유통 The Barrel  (0) 2014.08.28
버르한 스토리 Birhan’s Story  (0) 2014.08.28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09:32

여우와 자전거 Urban Foxes

 

Netherlands / 2012 / 17’35”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동물, 생태계

 

Director, Producer, Editor Conny BENEDEN
Script Kitty POUWEL, Conny BENEDEN
Cinematographer Peterjan van der BURGH
Music Hans MULLER
Sound Rick HARING
Cast Hoi Kee WONG, Peyman SADIGHI

 

Synopsis

로테르담의 수상버스. 한 여성이 낯선 남자에게 말을 건넨다. 서로 다른 문화권을 가진 두 남녀는 그렇게 잠시 공감의 시간을 나눈다. 그리고 로테르담 시내를 자전거로 달리는 여성. 자전거 위에서 바라본 도시는 발견의 기쁨을 선사하는, 익숙하지만 낯설고 놀라운 공간이다. 자전거의 속도로 로테르담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아름다운 단편.
A Coincidental encounter in a waterbus-shelter is the starting point of a bicycle journey through the city. The varying rhythms of people and watching animals, the changing light and the unknown affect each other and together they compose the symphony of a day in which a decision will be made. Urban Foxes is a short film about being present.

 

Director 코니 베네덴 Conny BENEDEN
변호사로 일하다가 로테르담 쿠닝아카데미에서 예술을 전공했다. 2002년부터 프리랜서로 활동하면서 다큐멘터리를 비롯한 다양한 형식의 영상물을 제작하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 <Let Go>(2010), <여우와 자전거>(2012)가 있다.
Conny BENEDEN was a lawyer before she studied Arts and the Willem de Kooning Academy in Rotterdam. She developed her filmmaking skills from 2002 on as a freelancer, making all kinds of videos, mostly in documentary style. Her main works as a director are Let go and Urban Foxes.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3'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림맨 Creamen  (0) 2014.08.29
할리마 Haleema  (0) 2014.08.29
여우와 자전거 Urban Foxes  (0) 2014.08.29
루이스의 석유통 The Barrel  (0) 2014.08.28
버르한 스토리 Birhan’s Story  (0) 2014.08.28
폐허를 색칠하다 Colours in the Dust  (0) 2014.08.28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8 17:17

루이스의 석유통 The Barrel

 

Venezuela / 2012 / 4’36’’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오일

 

Director Anabel Rodríguez RÍOS Producers Sepp
R. BRUDERMANN, Brian TILLEY Script Marianela
MALDONADO Cinematographer Robin TODD
Editor Sepp R. BRUDERMANN
Sound Robin TODD, Anabel Rodriguez RÍOS

 

Synopsis

베네수엘라 항구의 마라카이보 호수에서는 매일 832,000 배럴의 석유가 생산된다. 1배럴 당 가격은 100달러. 하지만 그곳에 사는 루이스 가족은 한 달에 채 150달러도 되지 않는 돈으로 생활을 하고 있다. 형들과 놀기 위해 매일 빈 석유통을 찾아 다니는 루이스. 루이스에게 이 석유통은 과연 얼마의 가치를 지닐까?
Luis is 13 and lives on a floating village in the middle of the Maracaibo Lake, one of the main oil reserves in Venezuela. Every day in Maracaibo Lake 832,000 barrels of oil are extracted. Each barrel brings in 100 US dollars. Luis’ family lives on less than 150 dollars a month. We see life in the floating village through a child’s eyes.

 

Director 아나벨 로드리게즈 리오스 Anabel Rodríguez RÍOS
실험극단에 소속되어 있었고, 런던필름스쿨에서 공부하며 4편의 작품을 연출했다. 이 중 단편 다큐멘터리 <ISAU>는 소외된 사람들에 대한 그녀의 애정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Having worked in an experimental theater group, she graduated at London Film School, where she directed four of her first films. One of them, a short documentary, called ISAU, confirmed the connection Anabel Rodríguez RÍOS has with marginalized people.

'단편 환경영화 찾기 > GFFIS2013'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할리마 Haleema  (0) 2014.08.29
여우와 자전거 Urban Foxes  (0) 2014.08.29
루이스의 석유통 The Barrel  (0) 2014.08.28
버르한 스토리 Birhan’s Story  (0) 2014.08.28
폐허를 색칠하다 Colours in the Dust  (0) 2014.08.28
메마른 호수 God Is Rain  (0) 2014.08.28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8 17:13

버르한 스토리 Birhan’s Story

 

Ethiopia / 2012 / 5’02’’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기아, 빈곤

 

Directors Bosse LINDQUIST, Pier FRANCHESCHI
Producers David HERDIES, Brion TILLEY
Cinematographer Sven LINDAHL
Editor Pier FRANCHESCHI

 

Synopsis

굶주림에 죽어가는 어린 소녀의 사진 한 장이 전 세계를 충격에 빠트린다. 그리고 사진 속 소녀는 이내 빈곤퇴치운동의 상징이 되었다. 2005년, 건강한 모습으로 성장해서 다시 무대에 오른 버르한. 그녀는 그 때의 경험이 자신의 삶에 어떤 변화를 주었는지를 들려준다.
A picture of a girl was beamed round the world during Live Aid. It was a horrifying image of a child starving to death, which should shock the audience to action. But Birhan lived and appeared radiant and beautiful on the stage at Live8 in 2005. This short film looks at her experience and how it shaped her life.

 

Director 보스 린퀴스트, 피에르 프란케스키 Bosse LINDQUIST, Pier FRANCHESCHI
보스 린퀴스트는 스웨덴 라디오와 방송국의 프로듀서 겸 감독으로 1988년부터 TV 시리즈 다큐멘터리를 작업해왔다. 피에르 프란케스키는 스웨덴 출신 감독으로 보스 린퀴스트와 함께 <기브 어스 더 머니>에 에디터로서 작업한 후 속편인 <버르한 스토리>에 공동 감독으로 참여했다.
Bosse LINDQUIST, born in 1954, is a Swedish radio and TV producer and director. He has been working with TV documentaries since 1988. Pierre FRANCHESCHI was born in Sweden. He worked Give us the money as a editor and directed Birhan’s story with Bosse Lindqu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