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6.07.28 10:42

마른 바다의 늑대선장 Sea Wolf



Kazakhstan / 2012 / 18' / Fiction



Synopsis

기후환경의 변화로 바다가 말라버린 시대. 평생을 바다에서 보낸 노 선장은 마른 바다에 좌초한 채 서 있는 배를 지키며 살고 있다. 그에게 바다란 자신의 인생이자 모든 것이다. 그래서 배를 해체하러 찾아오는 청년들과의 마찰은 피할 수 없는 선택이기도 하다. 평소 보기 힘든 카자흐스탄 환경 영화를 만날 수 있는 드문 기회.


The film is about the old man's love to his ship and sea. He believes that the right time will come very soon and he has to live with hope and faith. Day by day the lone ship stands on the beach. The environmental impact and almost dry not a big sea. There no need in ships and boats. But the Captain associated all his life with his ship. Past and present it so closely intertwined. 



Director 알마스 벡티바예브 Almas BEKTIBAEV

1975년 출생. 카자흐스탄 주르게노프국립예술원을 졸업한 후 같은 학교에서 영화와 방송을 가르치고 있다.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6:47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리라 The Wind Will Carry Us

 

 

KOREA | 2014 | 5' | Music Video | 전체관람가 

키워드: 자연에너지, 탈핵 

 

*영상바로보기 http://www.youtube.com/watch?v=BfDBrrjTaX8&feature=player_embedded


 

만드는 사람들 Staff
Director, Writer 김태용 KIM Tae-Yong
Producer 박관수 PARK Kwan-Su
Cinematographer 박홍열 PARK Hong-Yeol
Music 강민국 KANG Min-Kook
Pansori Performer 이소연 LEE So-Yeon
Cast 박희본, 백수장 PARK Hee-Von, PAIK Soo-Jang

 

GFFIS2014 트레일러는 환경이 우리에게 선물한 자연에너지, 바람을 매개체로 펼쳐지는 젊은 남녀의 이야기에 창작 판소리가 결합된 새로운 형식으로, 서울환경영화제의 집행위원이자 오랜 친구인 김태용 감독이 다시 한 번 연출한다. 이번 영상을 위해 강민국 음악감독이 판소리 음악을 직접 작곡, 김태용 감독이 작사에 참여하며 젊은 소리꾼 이소연이 창을 맡아 주었다. 또한 작년 서울환경영화제 10주년 영상에 출연했던 배우 박희본, 백수장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춰 주연남녀로 등장한다. 또한 서울환경영화제의 가치와 중요성을 공유한 전 스태프들이 “현장에서 일회용품 안 쓰기” 등 친환경 제작방식을 고수하면서 영상에도 함께 출연하여 춤을 선보인다. 이번 트레일러 영상은 5월 8일 개막식에서 처음 공개되고, 영화제 기간 동안 모든 상영관에서 상영에 앞서 만나볼 수 있게 된다. 또한 트레일러의 디렉터스 컷 버전 단편영화가 별도로 제작되어, ‘한국 환경영화의 흐름 단편 3’ 프로그렘에서 함께 상영된다.
This year, GFFIS introduces a trailer with a theme of the ‘wind’, which is natural energy the Mother Nature has bestowed upon us. Using the wind as a medium, this year’s festival trailer combines a story of a young couple with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Pansori, epic chant. Director KIM Tae-Yong, a long-time friend as well as a committee member of GFFIS, tales the helm again. For the trailer, music supervisor KANG Min-Kook composed the melody, director KIM Tae-Yong wrote lyrics and a young Pansori Performer LEE So-Yeon sang the song. Actors PARK Hee-Von and PAIK Soo-Jang, who contributed the 10th anniversary edition last year, played the leading roles again in this year’s trailer. Also, every production staff appeared in the dance sequence of the trailer. During the shooting, they led a couple of eco-friendly production manuals such as ‘No disposable products on the set’. The festival trailer will be revealed at the opening ceremony on May 8 and will be shown at the festival venue and cinema prior to each screening.


시놉시스 Synopsis
끝없이 펼쳐진 바다를 바라보며 언덕 위에 한 여자가 서 있다. 그리고 파도가 몰아치는 바닷가에는 한 남자가 서 있다. 여자의 커다란 눈망울에는 그리움이 한 가득, 그리움은 흥얼거림으로 이어지고 흥얼거림은 바람을 타고 소리가 된다. 신비로운 소리에 맞춰 천천히 춤을 추기 시작하는 여자. 여자의 춤을 본 사람들이 서로 이어서 한 명씩 한 명씩 춤을 추기 시작한다. 그 춤은 돌고 돌아 바닷가에 서 있던 한 남자에게 전달된다. 자신의 춤을 추고 있는 남자를 발견한 여자는 신기하기만 하다. 두 남녀는 서로 웃으면서 함께 춤을 추고 판소리는 최고조에 달한다. 모든 사람들이 등장해 추는 춤사위가 한데 어우러진다. 마치 자연의 바람이 우리를 감싸고 이어주듯이.

A woman stands on a hill watching the endless sea. And a man stands on the beach looking toward the rough sea. The longing in her big eyes leads to humming and the humming becomes sound in riding with the wind. The woman slowly starts dancing to the mysterious sound. People see her dancing and join her. The dance reaches out to the man on the beach. The woman finds him following her dance moves. As they laugh together and dance together, the Pansori epic chant reaches the climax and everyone comes together and the dancing continues, just like the nature of wind embracing and connecting us.


기획의도 Production Statement
풍차가 바람을 기다리듯 우리는 누군가를 그리워한다. 바람은 소리가 되고 바람은 사랑을 전하며 바람은 누군가의 등불이 된다. 바람이 에너지가 되어 따뜻한 가로등을 켜는 것처럼 한줄기 바람이 우리들의 마음을 시원하게 이어주면 좋겠다.

Like a windmill waits for the wind to blow, we miss somebody. The wind turns into sound, delivers love and becomes a lamp for someone. Like the wind transforms itself into energy and turns the street lights on, I wish that a puff of wind could connect everyone heart to heart.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6:12

베이비붐 차일드 00-Baby Boom Child

 

Sweden | 2014 | 26’ | Animation | 12세 관람가 

키워드: 석유, 지속가능한 발전, 세계화  


Director Maja LINDSTRÖM
Producers Maja LINDSTRÖM, Tobias JANSON
Script, Cinematographers, Production Designers,
Editors Maja LINDSTRÖM, Lars NORDÉN
Music, Sound Per-Henrik MÄENPÄÄ
Cast Ingela OLSSON, Anastasios SOULIS (Voices)


Synopsis

자전거를 타고 황량한 공장지대를 지나는 어머니와 아들. 두 사람은 석유생산이 감소하면서 영원하리라 믿었던 경제성장의 꿈이 몰락해버린 시절에 대해 대화를 나눈다.
가까운 미래의 우리 모습이 될 지도 모르는 현실을 담담하게 그려낸 애니메이션. 석유에 의존해 살아가는 현재 삶의 방식에 미래 세대가 던지는 경고의 메시지.


On their way home by bike through a deserted industrial area, a mother and her son starts to talk about what happened when our dream of eternal economic growth collided with the peak, and following decline in global oil production. In a sad but quite plausible picture of the near future, our children make us accountable for today's irresponsible way of living.


Director 마야 린드스트룀 Maja LINDSTRÖM
1972년 스톡홀름에서 태어나 베니스 국립 미술원과 스톡홀름 벡만디자인스쿨에서 예술과 광고를 공부했다. 2003년부터 애니메이터인 남편 라르스 노르덴과 함께 애니메이션영화를 제작하고 있으며 이 작품들로 여러 차례 수상하였다.
She was born in Stockholm in 1972. After studies in art and advertising in the 90s (L'Accademia di Belle Arti in Venice, Nyckelviksskolan and Beckmans School of design in Stockholm), she started her career as an independent filmmaker. Since 2003 she is a director of animated films and since then she works with her husband animator Lars NORDÉN. Their previous films have received several awards.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6:09

프랙킹 - 죽음의 정원 Backyard

 

USA | 2013 | 28’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에너지, 대안에너지, 가스 


Director, Producer, Script, Cinematographer, Editor,
Sound Deia SCHLOSBERG
Music Marianthe BEZZERIDES
Cast Barb JARMOSKA, Aaron MILTON, Jacki SCHILKE


Synopsis

석유나 가스를 채굴하는 시추기술 ‘프랙킹’으로 피해를 겪는 사람들을 기록한 영화. 다양한 단계의 프랙킹이 시행되는 미국 내 각 주들을 돌며, 천연가스 추출 때문에 갈등과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의 경험과 증언을 보여주고 프랙킹의 이면과 폐해를 고발한다.
Backyard is a documentary that tells the stories of five people in four states, all with very different backgrounds and perspectives, but all at odds with the natural gas extraction occurring around them. Despite their differences, unnerving similarities emerge from their shared experiences of the massive unseen entity that is ‘the industry’. Brief, animated interludes remind us to ask the bigger picture questions as well.


Director 데이아 스콜스버그 Deia SCHLOSBERG
데이아 스콜스버그는 몬태나주립대학교에서 자연/과학 영상제작과정을 마쳤다. 2년 동안 7,800마일에 달하는 안데스 산맥을 횡단하며 기록한 영상으로 2008년 내셔널지오그래픽 어드벤처 ‘올해의 탐험가’상을 수상했다. 현재 안데스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미국 전역을 돌며 지속가능한 삶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다.
Deia SCHLOSBERG recently completed an MFA in Science & Natural History Filmmaking at Montana State University in Bozeman. She’s been awarded the National Geographic Adventure Adventurer of the Year award in 2008 for a two-year, 7,800-mile through-hike of the Andes Mountains. She subsequently lectured around the U.S. on the lessons in sustainable living she gleaned while in the Andes.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40

우리는 이길 필요가 없다 I Can Only Show You the Color

 

Peru | 2014 | 25’ | Documentary | 12세 관람가 

키워드: 인권, 환경정책


Director, Script, Cinematographer, Editor
Fernando VÍLCHEZ RODRÍGUEZ
Producer Rita SOLF
Production Designer Julia GAMARRA
Art Director Carlos VILLALOBOS
Music Méryll AMPE / Sound Claire CAMUS


Synopsis

페루의 정글에는 스페인의 침략에도 굴복하지 않았던 아와훈 부족이 산다. 이 부족의 거주지에는 광물자원이 묻혀 있는데, 페루 정부는 부족과 아무런 협의도 없이 글로벌 기업에게 광산채굴권을 내어주었다. 아와훈 전사의 후예들은 옛날 선조들이 그러하였듯이 자신들의 삶을 지키기 위한 전쟁에 나서야만 한다. 피와 눈물이 흐르는 원주민수난사를 기록한 충격의 다큐멘터리.
In the Peruvian jungle, a mining company forces their way into the depths of the forest to search for mineral resources. They do this with the government's permission, but without consent from the indigenous people, the Awajun natives who live there. Violence breeds counter-violence.


Director 페르난도 빌체스 로드리게스 Fernando VÍLCHEZ RODRÍGUEZ
페루 리마에서 철학을, 스페인 마드리드에 서 영화제작을 공부했다. 페루 사회의 상처와 균열을 다뤄온 그의 작품들은 런던, 카를로비바리, 부에노스아이레스 등의 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2013년부터 리마독립영화제의 프로그램 총괄을 맡고 있다.
He studied Philosophy in Lima and Filmmaking in Madrid. His works are inquiries into the fractures of Peruvian society and the use of video archive, and have been selected in London, La Habana, Karlovy Vary, Buenos Aires, Tokyo, and Montreal. Since last year, he is the Head of Programme of Lima Independent Film Festival.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29

습격! 불법 양계장 단속반 Crackdown!

 

Canada | 2012 | 22’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먹을거리, 축산업, 환경정책

 

Director Jan KECK
Producers Jan KECK, Paris ZHENG
Script Jan KECK, Bryan PACCAGNELLA
Cinematographers Jan KECK, HWANG Seon-Kwon
Editor Joan NAVARRA / Music Kristopher FULTON
Sound Jane WANG, Justin Long-Him SHUM
Cast Bryan PACCAGNELLA, Troy MARTIN,
Cara STEPHENSON


 

Synopsis

캐나다 토론토에서는 개인이 닭을 사육하는 것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환경과 로컬 푸드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점점 높아지고 있는 상황. 이 와중에 신선한 계란을 얻기 위해서 경찰의 눈을 피해 몰래 닭을 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닭을 키우는 이들과 이를 단속하는 경찰들의 쫓고 쫓김을 흥미진진하게 촬영한 블랙코미디 다큐멘터리.
In the wake of the 100-mile diet and the public’s increasing desire for local and organic food, Crackdown! tells the story of Toronto’s urban chicken keepers just want access to fresh eggs at home for their families “Pets with benefits”, if you will. The film takes a satirical look at the municipal by laws that forced this movement underground and what it means to raise chickens in your backyard, – and become a criminal for doing so.


Director 얀 켁 Jan KECK
독립 다큐멘터리 작가이자 촬영감독. 독일에서 태어나 슈투트가르트미디어대학교에서 영상미디어를 전공했으며, 현재는 도심에서 먹을 것을 키우다가 범죄자로 몰린 사람들에 대한 장편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있다.
Jan KECK is an adventurous, independent documentary storyteller & cinematographer whose primary goal is to produce works that change, educate and inspire. He was born in Germany where he studied audio-visual media at the University of Media in Stuttgart. Most recently he is working on a feature documentary about people who are criminalized for growing food in the city.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24

헬리콥터 만들기 To Put Together a Helicopter

 

Mexico | 2012 | 38‘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에너지, 대안에너지


Director, Script Izabel ACEVEDO
Producer Ana HERNÁNDEZ
Cinematographer José Stempa STEINBERG
Production Designer Marcos VARGAS
Editor, Sound León Felipe GONZÁLEZ
Music Galo DURÁN
Cast Roberto PICHARDO, Tomihuatzi XELHUA,
Ángeles CRUZ


Synopsis

멕시코의 17살 청년 올리베리오는 이주민들로 가득한 아파트에서 생활하고 있다. 오래된 아파트에는 전기, 수도 같은 공공기반시설이 턱도 없이 부족하지만 이웃들은 철저한 자급자족의 정신으로 모든 문제를 직접 해결한다. 툭하면 퓨즈가 나가고 합선이 되는 통에 컴퓨터 한 번 마음껏 사용하는 게 소원인 올리베리오. 하지만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 법이다. 자전거를 움직여 전기를 만드는 아이디어를 떠올린 올리베리오는 이웃들에게 원대한 계획을 펼쳐 보인다.
Oliverio lives in a building taken over by immigrants from the Mexican countryside who work constantly to provide the basic services lacking in the dwelling. However, Oliverio is 17 and spends time playing video games, though electricity is unstable and in short
supply. When the summer rains start, a short circuit puts an end to the patch that connected the building to the electrical system. New ideas on how to get power arise. Oliverio proposes a solution.


Director 이자벨 아세베도 Izabel ACEVEDO
1981년 과테말라시티에서 태어났다. 과테 말라시티 국립미술원에서 연기를 전공하고, 멕시코시티로 건너가 영화예술센터에서 연출을 공부했다. 이후 카탈루냐영화학교에서 장편시나리오 석사를 받았다.
Born in Guatemala City in 1981, where she studies acting at ENAD. Later she studies Film Direction in Mexico City at CCC. She studies a feature-film script postgraduate degree as an interchange student at ESCAC.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20

비지아 Vigia

 

Switzerland | 2013 | 8’ | Anima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생물다양성, 생태계, 동물, 화학물질 


Director, Script, Cinematographer Marcel BARELLI
Producer Nicolas BURLET
Editors Marcel BARELLI, Zoltan HOVARTH
Music Jean-Michel ZANETTI
Sound Studio Pilon son
Cast Orazio BOGNUDA, Marcel BARELLI


Synopsis

할아버지는 손주를 위해 이야기를 지어내 들려주고, 손주는 그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었다. 공해, 살충제, 독성 물질들 때문에 살기 힘들어진 꿀벌이 고향인 벌집을 떠나, 편안히 살 수 있는 곳을 찾아 나선 이야기.
My grandfather is telling me a story that he invented, and asks me to make a film out of it. Because of pollution, pesticides, and other toxic substances, a bee decides to leave her hive, looking for a more comfortable place for her to live in.


Director 마르셀 바렐리 Marcel BARELLI
1985년 스위스 로드리노에서 태어난 마르 셀 바렐리는 2005년 제네바 HEAD에 입학하였고, 2009년 석사학위를 받았다.
Marcel Barelli was born in 1985 in Lodrino, Switzerland. He attended the HEAD (Haute École d'Art et de Design), Geneva, cinema department from 2005 to 2008. He received the degree from HEAD in 2009.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16

망자의 고백 Dante's Avenue

 

Italy | 2013 | 12’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화학물질, 코미디, 환경보건  


Director, Producer, Script Gianni SAPONARA
Cinematographer Ugo Lo PINTO
Editor Paolo MASELLI
Music Angelo VITALIANO
Sound Renato MINICHELLI
Cast Marcello PRAYER


Synopsis

부도덕한 사업가의 장례식 날. 망자가 된 사업가는 지나간 삶을 돌아보며 회상에 젖는다. 장의사가 그를 마지막 여정으로 안내하고, 뒤이어 사업가가 남겨놓은 끔찍한 유산을 알 길 없는 마을 사람들의 슬픈 행진이 이어진다. 산업의 화학독성물질과 환경질병에 대한 블랙코미디.
An unscrupulous entrepreneur looks back on his life on the day of his funeral. An undertaker drives him along the road of the final journey. In the background, a sad procession of people from his town is ignorant to the terrible legacy he has left behind.


Director 지아니 사뽀나라 Gianni SAPONARA
밀라노 폴리테크닉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했다. 다양한 작품에 배경화 작가로 참여했으며. 직접 각본, 연출, 제작을 맡은
단편 <Nosce te Ipsum>와 <망자의 고백>을 연출했다. 현재 차기작 <06/08/1976>을 준비 중이다.
Gianni SAPONARA was graduated in visual communication design at the Polytechnic of Milan. He worked as scenographer in various films sets. He wrote, scripted, directed and produced the short films Nosce te Ipsum and Dante's Avenue. His next project will be entitled 06/08/1976.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08

자작나무 거리에서 길을 잃다 4 Birch Tree Avenue

 

Germany | 2013 | 19’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핵에너지, 방사능, 탈핵 


Director Sophia BIEREND
Producer Stefanie KUMMER
Script Sarah SPINDLER
Cinematographer Philipp ASSHAUER
Production Designer Viktoria RÖHRIG
Art Director Svenja STRAUB
Editors Sophia BIEREND, Philipp ASSHAUER
Music Marc HUPFELD
Sound Fabian LACKAS


Synopsis

핵발전소 사고로 대피령이 떨어진 마을. 하지만 치매에 걸린 아내, 엘리자베스를 위해 남편 하인리히는 마을에 남기로 한다. 엘리자베스는 마을에 닥친 재앙을 기억하지 못하고, 자신과 아내의 삶을 동시에 지켜야 하는 하인리히는 서서히 지쳐간다. 심장에 무리가 오자 마지막을 직감한 남편은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지만, 전화연결조차 쉽지 않다.
A nuclear accident has happened at a power station so, the village had to be evacuated, only Elisabeth and Heinrich decided to stay. Apart from this, Elisabeth is afflicted with dementia and does not remember anything about this disastrous catastrophe. Her memory loss makes it even more difficult for him to keep their daily routine alive. But as his heart problems make worsen the situation. He decides to call for help but the phone connection is not stable enough.


Director 소피아 비어렌트 Sophia BIEREND
2013년 베를린 데크라대학교를 졸업했다. 최근 시카고에 있는 롱 디스턴스 프로덕션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며 편집, 프리프로덕션 등에 대해 배우고 있다.
She graduated DEKRA Hochschule Berlin, Germany with Bachelor of Arts in October 2013. Since then, she has learned a lot of work
experiences. Recently, she worked Long Distance Productions in Chicago as an intern and learning editing, pre-production and researc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