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11.03 14:15
탐보그란데: 망고냐 황금이냐 Tambogrande: Mangos, Murder, Mining

 

 

Peru / 2007 / 86' / Documentary / 12세 관람가

키워드: 광업, 기업, 농업, 인권, 폭력

 

Synopsis

페루의 북쪽 사막을 비옥한 토지로 개간한 농민들은 그 땅에서 망고와 라임을 수확하며 평화롭게 살아왔다. 적어도 바로 그 땅에서저주 받을황금이 발견되기까지는 말이다. 갑작스러운 황금의 발견은 조용하던 마을에 공포와 폭력, 살인이라는 비극을 부르고 농민들은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일어선다. 부패한 페루 정치인들과 다국적 광산 회사의 협잡으로 고사 위기에 처한 농민들의 저항, 보통 사람들의 위대한 투쟁을 생생하게 그려 낸 다큐멘터리.

 

Director 에르네스토 카벨로스, 스테파니 보이드

에르네스토는 야간 부업으로 리마에서 택시 운전을 해서 13년전 과랑고를 세운 재능 있고 포부있는 젊은 페루인이다. 저명한 스위스 필름메이커 스테판 카스파르의 후원으로 영화 제작을 시작했다. BBC 월드, TVE, WDR, WETV 캐나다, 페루 TV 등에서 단편 다큐멘터리를 제작하였으며 카메라, 편집, 감독 등의 기술을 섭렵하여 현재 과랑고의 대표가 되었다. 2002년 에르네스토는 로 스테파니 보이드와 함께 감독 데뷔를 했으며 이 작품은 5개의 국제적인 상을 수상하였으며, 선댄스 채널, CBC Country Canada, 페루 및 아르헨티나의 국영방송에 방송되었다.

 

캐나다에서 태어나고 자란 스테파니는 9년째 작가이자 필름메이커로 페루에서 살고 있다. 에르네스토 카벨로스와 공동 감독한 로 함께 데뷔했다. 페루로 오기 전에는 케냐, 나이로비에서 살면서 탄자니아, 소말리아, 수단, 우간다 등의 인권에 관한 기사를 동아프리카 신문에 기고했다. 페루에서는 프리랜서 기자, 대안적인 출판물에 대한 기사 출판 등으로 활동을 시작하였으나 과랑고에 참여하여 를 제작하면서 영화제작에 빠져들어 페루를 떠나지 않고 있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11.03 14:06
클라마스의 분쟁 Battle for the Klamath

 

 

USA / 2006 / 56' / Documentary / 12세 관람가

키워드: , 어업, 환경운동

 

Synopsis

<클라마스의 분쟁>은 미 서부 한 지방의 어업권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갈등에 관한 영화다. 이 어업권 분쟁은 부시 행정부와 정치고문인 칼 로브의 조작된 중재와 이에 맞선 한 베테랑 해양생물학자의 내부 고발 사건으로까지 이어지게 된다. 이 다큐멘터리는 해양생물학자와 미국 원주민뿐만 아니라 어부들 삶의 방식이 어떻게 위협 받고 있는지를 이야기하면서 현재 이와 같은 문제를 겪고 있는 미국 지역사회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DIrector 스티븐 존슨

독립 프로듀서와 감독으로서 12년째 시나리오 작업과 다큐멘터리 및 TV 뉴스 프로그램 제작. 현재 캘리포니아 소살리토에서 베리스코프 프로덕션을 경영하고 있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10.24 18:02

온난화의 대재앙 The Great Warming

 

 

Canada / 2006 / 83' / Documentary / 12세 관람가

키워드: 기후 변화, 사막화, 자연 재해, 지구 온난화, 지속가능성, 탄소, 유명인

 

Synopsis

수백만 종의 생물이 각각 물과 육지, 하늘에서 번성하며 생태계의 균형을 이루던 행성이 있었다면? 그런데 단 하나의 종족이 우세를 차지하면서 그 행성의 자연적인 균형을 깨뜨려 버렸다면? <온난화의 대재앙>은 내레이션을 맡은 팝 스타 앨라니스 모리셋과 할리우드 스타 키아누 리브스의 이와 같은 질문으로 시작된다. 4개 대륙, 8개 나라에서 촬영한 <온난화의 대재앙>은 세계 곳곳의 기후 이변과 기후 이변이 사람들의 삶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종합 보고서 같은 다큐멘터리. 결국 생태계의 균형을 깨뜨린 것은 인류며, 지구 온난화는 산업혁명과 인구 폭증, 기술과 속도와 힘에 탐닉한 결과라고 일침을 놓는 영화는, 이 사태를 멈출 수 있는 것 또한 바로 우리라고 말하며 이제는 논의가 아닌 실천의 시기라고 역설한다.

 

Director 마이클 테일러

마이클 테일러는 여러 사회적인 이슈들을 다루는 스톤헤이븐 프로덕션의 대표이다. 그는 책을 바탕으로 작품의 여러 시퀀스에 적용했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10.24 17:05

엑손 모빌의 검은 손 Out of Balance: ExxonMobil's Impact on Climate Change

 

 

USA / 2006 / 65' / Documentary / 12세 관람가

키워드: 기업, 기후 변화, 석유, 소비, 신재생 에너지, 에너지, 지구 온난화, 지속가능성, 탄소

 

Synopsis

과학자들 사이에선 이미 끝난 논쟁이지만, 어떤 사람들에게는 여전히 화석 연료의 사용이 지구 온난화와 기후 이변의 주된 원인 중 하나라는 사실이 생소할 지도 모르겠다. <엑손모빌의 검은 손>에 따르면, 자사의 이익을 위해 과학적인 입증을 거친 지구 온난화 관련 논의들을 교묘히 외면하면서 여전히 화석 연료 사용을 부추기고 있는 미국의 거대 석유회사 엑손과 같은 기업들 때문이기도 하다. 영화는 기후의 균형을 깨뜨리는데 일조하는 엑손모빌의 사례와 더불어 지구 온난화의 심각성을 환기하고 있다.

 

Director 톰 잭슨

조 퍼블릭 필름의 창립자로 보스톤 필름 & 비디오 재단에서 영화 제작을 배웠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10.24 16:39

에베레스트를 그린 사나이 The Man Who Painted Everest

 

 

UK / 2006 / 59' / Documentary / 12세 관람가

키워드: 야생, 자연 풍경, 예술, 인물

 

Synopsis

<에베레스트를 그린 사나이>는 자신의 예술을 위해서라면 어떤 위험도 마다하지 않는 한 남자에 대한 다큐멘터리이다. 토니 포스터는 지구상에서 가장 아름답고도 난해한 장면을 그리기 위해 육체적으로 힘든 도전을 극복해낸다. 영화는 에베레스트산을 그리기 위한 토니의 야심 찬 원정을 쫓는다. 그는 히말라야의 날씨 때문에 되돌아 가야 했던 좌절감과 고산병에 대한 두려움을 고백한다. 지난 에베레스트 원정은 고산병 때문에 재앙으로 끝났다. 그는 이번 여행에서 에베레스트 산맥을 6피트짜리 화폭에 수채화로 그려 넣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영화는 그림을 끝내려는 그의 사투를 따라간다. 산행이 계속되면서 완벽한 경치를 찾으려는 토니의 탐색은 예기치 못한 곳에서 날씨와 심각한 질병의 일격을 받으면서 시간과의 경주가 된다.

 

Director 매튜 밀로이

매튜 밀로이는 31세에 용맹함으로 수훈을 인정 받고 전역했다. 2005 8월부터 조경 등을 시간제로 일했다. 카메라를 배우면서 천천히 미디어 제작에 뛰어들었으며 <에베레스트를 그린 사나이>는 그의 데뷔작이다. 최근 그는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프로듀서로 일하고 있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10.24 16:20

스위치 오프 Switch off

 

 

Spain / 2005 / 87' / Documentary / 12세 관람가

키워드: 기업, , 문화인류학, , 생태계, 에너지, 인권, 토착

 

Synopsis

비오비오는 칠레에서 가장 긴 강 중의 하나다. ‘비오비오는 안데스 산맥에서 시작해 태평양으로 흘러간다. 스페인이 남미를 식민지로 지배하던 시절, 자연국경이었던비오비오는 생태학적으로 뿐만 아니라 정치적, 역사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강이었다. 2004년에 스페인의 다국적 기업 엔데사가 건설한,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랄코 댐은 페우엔체 마푸체 원주민들의 생활을 위협한다. 페우엔체 원주민들이 조상대대로 지켜온 생활터전이 잠겨 버리고 말았기 때문이다.

 

Director 마넬 마욜

바르셀로나에서 태어나 바르셀로나에서 미술을, 런던에서는 사진을 공부했다. 문화와 정치 고발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주로 제작해왔으며 현재 스페인의 여러 방송사 및 제작사에서 일하고 있다. <스위치 오프>(2005), (2003), Documentary series (2002) 등을 제작했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10.24 16:17

숲의 투사 주디 배리 vs. FBI The Forest for the Trees

 

 

USA / 2006 / 57' / Documentary / 12세 관람가

키워드: 나무, 보존, 삼림, 인권, 환경운동, 환경운동가, 인물

 

Synopsis

이 다큐멘터리는 삼림 파괴의 심각성을 경고하고 삼림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환경운동단체 어스 퍼스트(EarthFirst!)의 일원인 주디 배리와 미국 연방정부의 투쟁에 관한 기록이다. 1990년 주디 배리의 차가 폭탄 테러로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FBI는 그녀를 테러리스트로 규정하고 체포한다. 혐의는 곧 풀렸지만 배리는 그녀 자신과 급진적 성향의 어스 퍼스트를 겨냥한 정치적 압박에 맞서고자 FBI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 60년대 인권 보호 운동에 앞장섰던 저명한 변호사 데니스 커닝햄이 소송을 맡아 배리의 싸움에 동참하면서 신념을 지키기 위한 이들의 싸움은 오랜 법정 공방으로 이어진다.

 

Director 버나딘 멜리스

첫 단편 의 제작 이후 직접 쓰고 제작한 는 박물관과 학교뿐만 아니라 공중파에도 방영되었다. Earth First!의 변호사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제작된 주디 배리의 민사 소송을 다룬 는 그녀의 첫 다큐멘터리이다. 현재 그녀는 2004년 자신이 학위를 받은 템플대학에서 영화를 가르치고 있다. (2005), (2004), (2003), (2001) 등을 제작했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10.20 17:55
솔튼 호의 재앙과 희망 Plagues & Pleasures on the Salton Sea

 

 

USA / 2006 / 71' / Documentary / 18세 관람가

키워드: , 오염, 유명인

 

Synopsis

한때캘리포니아의 리비에라로 불렸던 솔튼 호(Salton Sea)는 이제 미국 최악의 생태재앙 지역 중의 하나로 꼽힌다. 하지만 아직도 그 곳에는 노변의 나체주의자나 진흙과 물감으로구원의 산을 만들려는 남자처럼 무모할 정도로 배짱 좋은 괴짜들이 살고 있다. 소름 끼치지만 웃기는 이 다큐멘터리는 마치 썩어가는 동물처럼 역겨운 아메리칸 드림을 보여준다.

 

Director 크리스 메츨러, 제프 스프링어

USC에서 경영과 영화 학위를 받았으며, 벨기에 TV에서 밤 늦게나 틀어줄 법한 끔찍하기 짝이 없는 미국 영화 후반작업 코디부터 영화를 시작했다. 그는 현재 호주 오팔 광부, 게이 트럭 운전수, 신교도 배낭 여행자들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제작 중이다.

 

캘리포니아 사막에서 태어나 하와이에서 자랐고, USC 필름스쿨에서 영화를 배웠다. 러시아에서 겨울을 보낸 후 LA로 돌아와 뮤직 비디오, 단편 등을 제작했다. WWF R&B에 탐닉하다 결국 다큐를 제작하기 위해 샌프란시스코로 떠났다. 잦은 솔튼 호로의 여행과 몇 달간 계속된 밤샘 편집으로, LA로 돌아와 빚을 갚으려고 Fox, NBC 등에서 일하고 있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10.20 16:06

내일을 잃다 Losing Tomorrow

 

 

France / 2005 / 52' / Documentary / 12세 관람가

키워드: 나무, 동물, 멸종, 생태계, 보존, 삼림, 야생, 인권

 

Synopsis

지난 20세기 동안 절반 이상의 인도네시아의 열대우림지가 사라졌으며 그 속도는 점점 가속화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사람들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종류의 식물과 동물들이 멸종의 위협을 받고 있는 곳에서 최악의 노동조건으로 일하고 있다.
카메라가 오랑우탄을 따라 인도네시아의 열대 우림을 가로지르면 다양한 생물들의 세계가 펼쳐진다. 그러나 곧 지역 주민들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열대 우림의 파괴로 점철된 인도네시아의 벌목산업, 야자유 산업의 진실이 드러난다. 지난 20세기 동안 절반 이상의 인도네시아 열대우림지가 사라졌으며 그 속도는 점점 가속화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사람들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종류의 식물과 동물이 멸종의 위협을 받고 있는 곳에서 최악의 노동조건으로 일하고 있다.

 

Director 파트릭 룩셀

1966년 태어나,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에서 자랐다. 10여 년간 디지털 특수 효과 작업을 해오다 2003년 환경 보호 영화제작자가 되기로 결심한 이래로, 세계적 NGO 단체에 속하여 열대 우림 보호 등 생태계 보존을 위한 연출 및 촬영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제작 작품으로는 (2007), (2005), (2005), (2005), (2004) 등이 있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10.20 14:22

글로벌 디밍: 어두워지는 지구 Global Dimming

 

 

UK / 2004 / 49' / Documentary / 12세 관람가

키워드: 기후 변화, 대기, 사막화, 에너지, 자연 재해, 지속가능성, 탄소

 

Synopsis

지구 온난화는 여전히 가장 심각한 환경 문제로 거론되는 이슈지만, 문제는 온난화만이 아니다. 지구로 유입되는 햇빛의 양이 대폭 줄어들고 있어 지구가 어두워지는 글로벌 디밍 현상 또한 못지않은 문제라고 일부 과학자들은 말한다. 글로벌 디밍은 지구의 온도를 낮추는 효과를 수반하지만, 온난화를 늦추기 위해 어두워지는 지구를 방치해야 할 것인가? 더워지는 지구와 어두워지는 지구 사이, 이대로라면 지난 4십 억년의 세월 동안 지구가 경험한 바
없는 기후대재앙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영화는 경고한다.

 

Director 던컨 L.

프로듀서, 감독, 과학 작가. 옥스퍼드 브룩스 대학에서 지구 과학을 공부했으며 런던 대학에서 물리, 천문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채널 4, WGBH, ZDF, BBC 사이언스 등에서 감독, 프로듀서, 사회자 등으로 활동했으며 저널리스트로서 저술활동도 꾸준히 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