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4:22

포도밭의 노예들 Bitter Grapes - Slavery in the Vineyards


Denmark / 2016 / 57' / Documentary


Synopsis

아파르트헤이트가 폐지된 지 22년, 그러나 남아공 포도밭의 현실은 아직도 달라진 것이 없다. "현대판 노예제가 많은 농장에서 시행되고 있으며 농장 노동자들은 거의 고용주들의 '재산'으로 보인다." 이것은 와인 산업계의 생생한 목소리이다. 영화는 와인업계의 상술에 의해 소비자들이 어떻게 속고 있는지 폭로한다.

22 years after Apartheid regime's fall, this is still the reality in many of South Africa's vineyards. "It seems as if modern day slavery is practiced on many farms, and the farmworker is almost viewed as 'the property' of the employer." The statement comes from the wine industry itself. This film exposes how consumers are duped by different labeling systems that would otherwise guarantee decent working conditions for people and the protection of the environment.


Director 톰 하이네만 Tom HEINEMANN

덴마크에 기반을 둔 영화감독이자 조사 전문 기자인 톰 하이네만은 덴마크 조사보도협회 (FUJ)의 '우수 조사 전문 기자상'을 두 번 수상했다. 하이네만은 코펜하겐에 거처를 두고 전 세계적으로 작업하고 있다. 그는 다큐멘터리 감독뿐만 아니라 캐나다와 방글라데시에서 대학과 미디어 스쿨의 강사이자 워크샵 리더로도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