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48

모래 Sandgrains

 

UK | 2013 | 70’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기후변화, 개발, 공동체, 빈곤, 해양, 생태계  

 

Directors, Cinematographers, Production Designers, Editors Jordie MONTEVECCHI, Gabriel MANRIQUE
Producer Gabriel MANRIQUE
Music, Sound Mirco BUONOMO
Cast Zé, Ja, Nelson, Rui M. Freitas, Tata

 

Synopsis

상업어선의 대규모 남획으로 인한 어족고갈이 카보베르데의 작은 마을에 미치는 영향을 담은 영화. 카보베르데 출신으로 고향을 떠나 축구선수로 활약했던 호세가 다시 섬을 찾는다. 하지만 그가 기억하던 마을은 찾을 수 없고, 어린 시절 뛰놀던 바닷가 해변도 사라져 버렸다. 유럽에서 카보베르데 해안까지 다가와 남획을 일삼는 어선들로 물고기의 씨가 마르자, 오랫동안 바다에 의존해온 지역 사람들은 더 이상 생계를 유지할 방법이 없다. 척박한 환경 때문에 대부분의 식량을 수입에 의존하는 이들에게 남아 있는 유일한 자원은 해안가의 모래뿐이다. 생존을 위해 모래를 내다 파는 동안 해안가 모래사장은 사라졌고 마을의 주요 수입원이던 관광객들도 이제는 발길을 끊었다. 생태환경의 변화가 인간사회의 변화로 이어지는 실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This film is a documentary about the local effects of global fisheries on the small Cape Verdean village. José FORTES, a former footballer returning to his birth place to understand why the beach by the village has disappeared. The fish that provided income and food for generations are disappearing and people are being forced to sell the sand from their beaches just to survive. As the islands have little fresh water and therefore arable land, meaning that around 82% of all food must be imported and the resulting high prices on consumer goods has driven locals to begin the wholesale destruction of their own land and now the last remaining resource, sand, is rapidly vanishing. Furthermore, the vanishing beaches of Cape Verde dissuade tourists from visiting parts of the country, depriving businesses from a vital source of revenue.

 

Director 조디 몬테베치, 가브리엘 만리케 Jordie MONTEVECCHI , Gabriel MANRIQUE
조디 몬테베치와 가브리엘 만리케는 2008년부터 다양한 프로젝트에서 공동작업을 하고 있으며 주로 여행이나 인류학에서 영감을 받아 작품을 제작하고 있다. 2009년 소비방식의 혁신과 이를 위한 미디어 제작을 목표로 멀티미디어 네트워크 ‘매치박스 미디어 콜렉티브’를 설립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Jordie MONTEVECCHI and Gabriel MANRIQUE have been working together on challenging projects since 2008. Their films are inspired by a background in anthropology and a lifetime of traveling. In January 2009 Gabriel and Jordie sparked Matchbox Media Collective, a creative multimedia network aimed at renovating the way we produce and consume media.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34

위먼애가 Lament of Yumen

 

China | 2012  | 27’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아시아, 개발, 석유, 공동체, 빈곤 

 

Director, Producer JIN Huaqing
Cinematographers JIN Huaqing, YU Xiangweng
Editor REN Yimeng
Sound YU Xiangweng

 

Synopsis

중국 최초로 유전이 발견된 도시 위먼. 한때 꿈과 화려함을 자랑하던 도시였지만, 석유가 고갈된 후 이제 이 곳에는 쇠락의 기운만이 감돈다. 정부기관과 석유사업소는 이미 철수했고 9만 명에 달하던 주민들 대부분이 생계를 위해 다른 곳으로 이주하면서 도시는 텅 비어가고 있다. 영화는 위먼을 떠나지 못한 채 절망적으로 살아가는 빈곤층의 모습을 좇으며, 개발과 개혁만을 중시하는 중국자본주의의 이면을 고발한다.
Yumen City, where China’s first oil field was found, was once the city of glories and dreams. Half a century passing by, its oil resources are depleted. The government and oil bases moved out and over 90,000 residents migrated, leaving it a nearly empty city. The documentary explores the social problems emerging along with China’s dramatic reforms by focusing on the underclass’ hopeless struggle for living.

 

Director 진 화칭 JIN Huaqing
저장위성TV에서 감독으로 일하고 있다. <중금속 인생>(2009), <동동의 소망>(2010) 등 주로 중국사회의 환경, 노동자, 청년문제들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들을 연출해왔다. 세계 여러 영화제를 통해 주목받았으며, 지금까지 23개의 상을 수상하고 100여 차례 후보지명을 받았다.
JIN Huaqing works in Zhejiang Satellite TV as a director. His works, Heavy Mental, Desire of Changhu, Lament of Yumen, concerned about the themes environment, workers, and youth issues. His works received 23 awards at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and nominated nearly 100 times.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6:24

댐네이션 - 댐이 사라지면 DamNation

 

USA | 2014 | 87’ | Documentary | 15세 관람가

키워드: 환경운동, 물, 개발, 생태계, 에너지, 댐, 환경영향평가


Directors Ben KNIGHT, Travis RUMMEL
Producers Matt STOECKER,
Travis RUMMEL
Script, Cinematographer, Editor Ben KNIGHT
Music Ben KNIGHT,
Bodie JOHNSON
Sound Todd HANNIGAN, Jason MARIANI
Narration Ben KNIGHT

 

Synopsis

소위 ‘뉴딜 정책’이라고 불렸던 1930년대 미국의 대규모 토목사업들. 당시 건설된 거대한 댐들은 기술에 대한 경이로움까지 더해지며 미국인들의 자부심이 되었다. 하지만 강이 인간의 삶과 건강에 치명적 영향을 끼친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댐의 철거를 둘러싼 미국인들의 생각에도 변화가 일어난다. <댐네이션 - 댐이 사라지면>은 댐이 사라진 이후 되살아난 강의 생명력을 웅장하게 담아낸 작품이다. 루스벨트 대통령의 연설문으로 시작되는 영화는 이후 과거의 뉴스릴 등을 통해 댐의 역사를 좇는다. 또한 댐으로 파괴된 강과 철거 후 복원된 강의 모습을 보여주며, 자연이란 정복의 대상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가 그 일부로 존재할 수밖에 없음을 깨닫게 한다.
This powerful film odyssey across America explores the sea change in our national attitude from pride in big dams as engineering wonders to the growing awareness that our own future is bound to the life and health of our rivers. Where obsolete dams come down, rivers bound back to life, giving salmon and other wild fish the right of return to primeval spawning grounds? DamNation’s majestic cinematography and unexpected discoveries move through rivers and landscapes altered by dams, but also through a metamorphosis in values, from conquest of the natural world to knowing ourselves as part of nature.


Director 벤 나이트, 트래비스 러멜 Ben KNIGHT, Travis RUMMEL
사진작가이자 영화제작자인 벤 나이트는 트래비스 러멜과 함께 Felt Soul Media라는 제작사를 설립해 10년 동안 영화를 제작해왔다. 알래스카 브리스톨만 유역의 개발예정지역을 다룬 다큐멘터리 <레드 골드>는 이들의 첫 장편으로 평단의 호평을 받았고, 브리스톨만 유역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Ben KNIGHT, a self-taught photographer and filmmaker, starting a small production company called Felt Soul Media with Travis RUMMEL. Over the past ten years RUMMEL has honed his filmmaking craft from the ground up. In 2007, Red Gold, their first feature documentary was released to critical acclaim and helped create awareness of the proposed Pebble Mine in Alaska’s Bristol Bay.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34

얀 베르트랑의 여행: 목마른 대지 A Thirsty World

 

France | 2012 | 88’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물, 물 부족, 빈곤, 개발, 국제협력


Director Yann ARTHUS-BERTRAND
Producer Marc STANIMIROVIC
Music Armand AMAR

 

Synopsis

압도적이고 경이로운 시각적 체험을 선사했던 <홈> 이후, 사진작가 얀 아르튀스–베르트랑은 자신의 인장과도 같은 항공촬영으로 환경이슈와 관련된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환경운동가로도 활동 중인 그는 UN과의 공동 작업을 통해 2011년 산림의 해를 기념하는 <숲과 인류의 미래>를 제작하였고, 이어 세계 곳곳의 물 문제를 다루는 <얀 베르트랑의 여행: 목마른 대지>를 완성하였다. 이번 작품에서는 유럽에서부터 아프리카, 아시아까지 각 대륙의 물 부족, 물 오염 실태와 최전선에서 열정적으로 뛰고 있는 활동가들의 모습을 광활한 항공촬영 이미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 Thirsty World attempts to bring together Yann ARTHUS-BERTRAND's trademark aerial view of the world with the harsh, everyday reality of all those people who are deprived of water and may even die for lack of it, the people engaged in the daily struggle to find water, purify it or bring it to those who need it. Reportages filmed in Europe, Africa, Asia and America invite comments from the people working and innovating to bring water to those who need it, use it more intelligently, purify it, or, better still, stop polluting it, because access to clean drinking water is more than ever the big challenge of tomorrow.


Director 얀 아르튀스–베르트랑 Yann ARTHUS-BERTRAND
1946년 출생. 평생 동안 야생동물과 자연환경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품어왔다. 전시 <하늘에서 본 지구>를 비롯한 장기 프로젝트를 여럿 진행하면서 활발한 출판, 전시활동을 펼쳤다. 2005년 굿플래닛 재단을 설립해 환경문제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고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 구체적인 해결방안들을 구상하고 있다. 대표작으로 <홈>이 있다.
Born in 1946. Yann ARTHUS-BERTRAND has always had a passion for the animal world and the natural environment. He turned his attention towards long-term projects, books and exhibitions including The Earth from Above. He then created GoodPlanet in 2005, a non-profit organization that aims public awareness of environmental issues and to develop concrete solutions towards a more sustainable way of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