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48

모래 Sandgrains

 

UK | 2013 | 70’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기후변화, 개발, 공동체, 빈곤, 해양, 생태계  

 

Directors, Cinematographers, Production Designers, Editors Jordie MONTEVECCHI, Gabriel MANRIQUE
Producer Gabriel MANRIQUE
Music, Sound Mirco BUONOMO
Cast Zé, Ja, Nelson, Rui M. Freitas, Tata

 

Synopsis

상업어선의 대규모 남획으로 인한 어족고갈이 카보베르데의 작은 마을에 미치는 영향을 담은 영화. 카보베르데 출신으로 고향을 떠나 축구선수로 활약했던 호세가 다시 섬을 찾는다. 하지만 그가 기억하던 마을은 찾을 수 없고, 어린 시절 뛰놀던 바닷가 해변도 사라져 버렸다. 유럽에서 카보베르데 해안까지 다가와 남획을 일삼는 어선들로 물고기의 씨가 마르자, 오랫동안 바다에 의존해온 지역 사람들은 더 이상 생계를 유지할 방법이 없다. 척박한 환경 때문에 대부분의 식량을 수입에 의존하는 이들에게 남아 있는 유일한 자원은 해안가의 모래뿐이다. 생존을 위해 모래를 내다 파는 동안 해안가 모래사장은 사라졌고 마을의 주요 수입원이던 관광객들도 이제는 발길을 끊었다. 생태환경의 변화가 인간사회의 변화로 이어지는 실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This film is a documentary about the local effects of global fisheries on the small Cape Verdean village. José FORTES, a former footballer returning to his birth place to understand why the beach by the village has disappeared. The fish that provided income and food for generations are disappearing and people are being forced to sell the sand from their beaches just to survive. As the islands have little fresh water and therefore arable land, meaning that around 82% of all food must be imported and the resulting high prices on consumer goods has driven locals to begin the wholesale destruction of their own land and now the last remaining resource, sand, is rapidly vanishing. Furthermore, the vanishing beaches of Cape Verde dissuade tourists from visiting parts of the country, depriving businesses from a vital source of revenue.

 

Director 조디 몬테베치, 가브리엘 만리케 Jordie MONTEVECCHI , Gabriel MANRIQUE
조디 몬테베치와 가브리엘 만리케는 2008년부터 다양한 프로젝트에서 공동작업을 하고 있으며 주로 여행이나 인류학에서 영감을 받아 작품을 제작하고 있다. 2009년 소비방식의 혁신과 이를 위한 미디어 제작을 목표로 멀티미디어 네트워크 ‘매치박스 미디어 콜렉티브’를 설립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Jordie MONTEVECCHI and Gabriel MANRIQUE have been working together on challenging projects since 2008. Their films are inspired by a background in anthropology and a lifetime of traveling. In January 2009 Gabriel and Jordie sparked Matchbox Media Collective, a creative multimedia network aimed at renovating the way we produce and consume media.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34

위먼애가 Lament of Yumen

 

China | 2012  | 27’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아시아, 개발, 석유, 공동체, 빈곤 

 

Director, Producer JIN Huaqing
Cinematographers JIN Huaqing, YU Xiangweng
Editor REN Yimeng
Sound YU Xiangweng

 

Synopsis

중국 최초로 유전이 발견된 도시 위먼. 한때 꿈과 화려함을 자랑하던 도시였지만, 석유가 고갈된 후 이제 이 곳에는 쇠락의 기운만이 감돈다. 정부기관과 석유사업소는 이미 철수했고 9만 명에 달하던 주민들 대부분이 생계를 위해 다른 곳으로 이주하면서 도시는 텅 비어가고 있다. 영화는 위먼을 떠나지 못한 채 절망적으로 살아가는 빈곤층의 모습을 좇으며, 개발과 개혁만을 중시하는 중국자본주의의 이면을 고발한다.
Yumen City, where China’s first oil field was found, was once the city of glories and dreams. Half a century passing by, its oil resources are depleted. The government and oil bases moved out and over 90,000 residents migrated, leaving it a nearly empty city. The documentary explores the social problems emerging along with China’s dramatic reforms by focusing on the underclass’ hopeless struggle for living.

 

Director 진 화칭 JIN Huaqing
저장위성TV에서 감독으로 일하고 있다. <중금속 인생>(2009), <동동의 소망>(2010) 등 주로 중국사회의 환경, 노동자, 청년문제들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들을 연출해왔다. 세계 여러 영화제를 통해 주목받았으며, 지금까지 23개의 상을 수상하고 100여 차례 후보지명을 받았다.
JIN Huaqing works in Zhejiang Satellite TV as a director. His works, Heavy Mental, Desire of Changhu, Lament of Yumen, concerned about the themes environment, workers, and youth issues. His works received 23 awards at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and nominated nearly 100 times.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8 17:51

기브 어스 더 머니 Give Us the Money

 

Sweden | 2012 | 51’58’’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빈곤 

 

Director Bosse LINDQUIST
Producer David HERDIES
Cinematographer Sven LINDAHL
Editors Rodney GUEST, Pier FRANCESCHI
Music Andreas KLEERUP, Markus ENOCHSON
Sound Calle WACHTMEISTER

 

Synopsis

30년 전 공개된, 에티오피아의 기근을 담은 참혹한 영상은 빈곤퇴치에 대한 대중의 폭발적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여기에 록스타
인 U2의 보노와 밥 겔도프가 이 캠페인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면서 빈곤퇴치운동은 더욱 뜨거운 이슈가 되었다. 하지만 이 뮤지션
들은 새로운 세대와 관객들에게 빈곤문제를 알렸다는 찬사와 함께 빈곤의 문제를 구조적으로 접근하지 않고, 오히려 이슈를 지나
치게 단순화시켰다는 비판을 동시에 받고 있다. 유명세를 이용한 록스타들의 사회참여활동에 어떤 문제가 있었던 것일까?
Nearly 30 years ago, harrowing images from the Ethiopian famine led to a new kind of anti-poverty
campaign led by unlikely champions in the form of rock-stars. Live Aid, Drop the Debt and Make Poverty
History: Bono and Geldof have been criticized for over simplifying issues and failing to challenge the
fundamental causes of poverty. But they have also received praise for saving lives and bringing an
awareness of poverty to a new audience and a new generation.

 

Director 보스 린퀴스트 Bosse LINDQUIST
스웨덴 라디오와 방송국의 프로듀서 겸 감독. 1988년부터 TV 시리즈 다큐멘터리를 작업해왔다. 그의
작품들은 전 세계 TV를 통해 소개되었고 암스테르담다큐멘터리영화제를 비롯한 세계 유수의 영화제
에서도 상영됐다.
Bosse LINDQUIST, born in 1954, is a Swedish radio and TV producer and director. He
has been working with TV documentaries since 1988. His films have been screened in
broadcasters around the world, and at festivals like IDFA, Thessaloniki, and Nordisk
Panorama, among others.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6:16

할머니가 간다! Two Raging Grannies

 

 

Norway | 2013 | 77’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지속가능성, 경제, 복지, 빈곤 


Director, Script Håvard BUSTNES
Producers Christian FALCH,
Håvard BUSTNES
Cinematographer
Viggo KNUDSEN
Editor Anders TEIGEN
Music Ola KVERNBERG
Sound Flemming CHRISTENSEN
Cast Hinda KIPNIS,
Shirley MORRISON

 

Synopsis

세계 곳곳이 경제위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90세가 되었는데도 여전히 호기심과 배짱이 충만한 할머니들 셜리와 힌다는 경제위기가 대체 왜 생기는 건지, 또 해결책은 무엇인지 궁금하기만 하다. 아픈 무릎을 이끌고 의문을 직접 해소하기 위해 길을 나선 할머니들. 이들은 대학 강의를 듣기도 하고 은퇴한 물리학자부터 월 스트리트의 거물과 각종 전문가들을 만나며 경제위기의 원인이 무엇인지, 성장만이 경제위기를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지, ‘영원한 성장’이라는 것은 과연 가능한 지를 질문한다. ‘성장’에 대한 밀도 있는 내용을 다루고 있지만 이 작품은 딱딱하고 어려운 영화가 아니다. 두 할머니의 생생하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 덕분에 큰 재미를 맛볼 수 있다. 특히 월 스트리트 연례행사에 참석해, 세계경제를 쥐락펴락하는 월가의 늑대들에게 도전하는 할머니의 모습은 감동까지 선사해준다.
A combination of curiosity and frustration with the status quo drives Shirley and Hinda, two gutsy, nearly 90-yearold American women, to seek answers to the burning question on everyone’s mind: How do we get out of this economic mess? Armed with courage, humor, a long friendship and a zest for life, Shirley and Hinda take to cities and towns across the USA to engage everyone from the recently homeless to economy students, to growth economists and Wall Street tycoons, questioning the sustainability of continued economic growth, and demonstrating that it is never–ever–too late to get out and make a difference.


Director 호바르 부스트니스 Håvard BUSTNES
감독이자 프로듀서인 호바르 부스트니스는 노르웨이 릴레함메르의 영화학교에서 TV연출을 전공했다. 2008년 연출한 장편 다큐멘터리 <빅 존>으로 노르웨이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아만다 어워드를 수상했고, 노르딕 파노라마에서 노르웨이 다큐멘터리 대상을 받았다.
Håvard BUSTNES is a multi award winning director and producer. He holds a degree in Directing for Television from the College of Film and TV at Lillehammer, Norway. The feature documentary Big John (2008) won the prestigious Norwegian Amanda Award as best theatrical documentary film. It was also awarded Best Nordic Documentary Prize at Nordic Panorama.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34

얀 베르트랑의 여행: 목마른 대지 A Thirsty World

 

France | 2012 | 88’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물, 물 부족, 빈곤, 개발, 국제협력


Director Yann ARTHUS-BERTRAND
Producer Marc STANIMIROVIC
Music Armand AMAR

 

Synopsis

압도적이고 경이로운 시각적 체험을 선사했던 <홈> 이후, 사진작가 얀 아르튀스–베르트랑은 자신의 인장과도 같은 항공촬영으로 환경이슈와 관련된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환경운동가로도 활동 중인 그는 UN과의 공동 작업을 통해 2011년 산림의 해를 기념하는 <숲과 인류의 미래>를 제작하였고, 이어 세계 곳곳의 물 문제를 다루는 <얀 베르트랑의 여행: 목마른 대지>를 완성하였다. 이번 작품에서는 유럽에서부터 아프리카, 아시아까지 각 대륙의 물 부족, 물 오염 실태와 최전선에서 열정적으로 뛰고 있는 활동가들의 모습을 광활한 항공촬영 이미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 Thirsty World attempts to bring together Yann ARTHUS-BERTRAND's trademark aerial view of the world with the harsh, everyday reality of all those people who are deprived of water and may even die for lack of it, the people engaged in the daily struggle to find water, purify it or bring it to those who need it. Reportages filmed in Europe, Africa, Asia and America invite comments from the people working and innovating to bring water to those who need it, use it more intelligently, purify it, or, better still, stop polluting it, because access to clean drinking water is more than ever the big challenge of tomorrow.


Director 얀 아르튀스–베르트랑 Yann ARTHUS-BERTRAND
1946년 출생. 평생 동안 야생동물과 자연환경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품어왔다. 전시 <하늘에서 본 지구>를 비롯한 장기 프로젝트를 여럿 진행하면서 활발한 출판, 전시활동을 펼쳤다. 2005년 굿플래닛 재단을 설립해 환경문제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고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 구체적인 해결방안들을 구상하고 있다. 대표작으로 <홈>이 있다.
Born in 1946. Yann ARTHUS-BERTRAND has always had a passion for the animal world and the natural environment. He turned his attention towards long-term projects, books and exhibitions including The Earth from Above. He then created GoodPlanet in 2005, a non-profit organization that aims public awareness of environmental issues and to develop concrete solutions towards a more sustainable way of life.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4:28

물고기와 소년 Shadow Tree

 

 

Tanzania | 2013 | 11’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물, 물 부족, 빈곤, 나무, 어린이 


Director, Cinematographer, Editor Biju VISWANATH
Producers Said ALAVI, Halima Othman SAAD
Script Betsy BURKE, Biju VISWANATH
Art Director Salim SULAIMAN
Music Victor JURE
Sound Rakhi
Cast Faridi HASSAN, Jameela HASSAN,
Ashraf MUHAMMED

 

Synopsis

물이 부족한 나라 탄자니아의 잔지바르에 사는 한 소년이 흙탕물 속에서 물고기 몇 마리를 발견한다. 물고기를 키우기 위해 깨끗한 물이 필요한 소년은 여러 방법을 찾아 보지만, 마음대로 되는 것은 하나도 없다. 소년의 순수한 마음을 통해 아프리카 지역의 물 오염과 물 부족 문제를 제기하는 작품.
When a Zanzibari boy finds a fish in muddy water, the challenge of keeping it alive pushes him in an unexpected direction, which turns out to be the ultimate test of his faith in the universe.


 

Director 비쥬 비스와나스 Biju VISWANATH
영화감독, 작가, 촬영감독. 인도비평가협회 최우수단편영화상을 받은 <먼 여행>을 비롯해 그의 작품들은 주요 영화제에 소개되고 있다. 영어, 인도어, 일본어 등 다양한 언어로 영화를 제작한다.
Biju VISWANATH is an award winning international film director, screenwriter and director of photography and winner of several international awards. His films have been screened throughout the world. He has directed films in English, Italian, Irish, Swahili, Japanese, and Indian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