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34

위먼애가 Lament of Yumen

 

China | 2012  | 27’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아시아, 개발, 석유, 공동체, 빈곤 

 

Director, Producer JIN Huaqing
Cinematographers JIN Huaqing, YU Xiangweng
Editor REN Yimeng
Sound YU Xiangweng

 

Synopsis

중국 최초로 유전이 발견된 도시 위먼. 한때 꿈과 화려함을 자랑하던 도시였지만, 석유가 고갈된 후 이제 이 곳에는 쇠락의 기운만이 감돈다. 정부기관과 석유사업소는 이미 철수했고 9만 명에 달하던 주민들 대부분이 생계를 위해 다른 곳으로 이주하면서 도시는 텅 비어가고 있다. 영화는 위먼을 떠나지 못한 채 절망적으로 살아가는 빈곤층의 모습을 좇으며, 개발과 개혁만을 중시하는 중국자본주의의 이면을 고발한다.
Yumen City, where China’s first oil field was found, was once the city of glories and dreams. Half a century passing by, its oil resources are depleted. The government and oil bases moved out and over 90,000 residents migrated, leaving it a nearly empty city. The documentary explores the social problems emerging along with China’s dramatic reforms by focusing on the underclass’ hopeless struggle for living.

 

Director 진 화칭 JIN Huaqing
저장위성TV에서 감독으로 일하고 있다. <중금속 인생>(2009), <동동의 소망>(2010) 등 주로 중국사회의 환경, 노동자, 청년문제들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들을 연출해왔다. 세계 여러 영화제를 통해 주목받았으며, 지금까지 23개의 상을 수상하고 100여 차례 후보지명을 받았다.
JIN Huaqing works in Zhejiang Satellite TV as a director. His works, Heavy Mental, Desire of Changhu, Lament of Yumen, concerned about the themes environment, workers, and youth issues. His works received 23 awards at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and nominated nearly 100 times.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09:52

변화의 목소리 Voices of Transition

 

France, Germany | 2012 | 65’50”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기후변화, 공동체, 식량, 석유

 

Director, Producer, Script Nils AGUILAR
Cinematographer Jérôme POLODOR
Editors Nicolas SERVICE, Nils AGUILAR
Music Elischa KAMINER
Sound Nocolas TEICHNER
Cast Fernando FUNES, Rob HOPKINS, Christian DUPRAZ, Claude BOURGUIGNON

 

Synopsis

기후 변화와 치솟는 유가가 불러온 식량 위기에 대해 농부들과 지역사회의 반응을 기록한 다큐멘터리. 영화는 쿠바, 프랑스, 영국 등지에서 공동체를 구성하고 살아가는 이들의 희망과 변화의 ‘목소리’를 담고 있다. 그리고 사막지대가 다시 한번 생활의 토양이 되고 석유로부터의 자유가 우리에게 더 풍요롭고 보다 충만한 삶을 가져다 줄 수 있음을 유쾌하고 설득력 있게 제시한다.

Voices of Transition is an enthusiastic documentary on farmers- and community-led responses to food insecurity in a scenario of climate change and peak oil. Those ‘voices’, recorded in Cuba, France and the UK, tell us of a future society where our deserts will once again be living soil and where independence from oil will help us to live a richer and more fulfilling life.

 

Director 닐스 아길라 Nils AGUILAR
프랑스계 독일인 영화감독. 베를린과 파리를 오가며 작업 중이다. 사회학자 출신인 아길라 감독은 사회의 변화를 위해서 영화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이를 자신의 영화에 반영하고자 한다.

Nils AGUILAR is a French-German filmmaker living and working in Berlin and Paris. With a background as a trained sociologist, Nils had an early awareness of the need for the societal transformation depicted in the film.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6:12

베이비붐 차일드 00-Baby Boom Child

 

Sweden | 2014 | 26’ | Animation | 12세 관람가 

키워드: 석유, 지속가능한 발전, 세계화  


Director Maja LINDSTRÖM
Producers Maja LINDSTRÖM, Tobias JANSON
Script, Cinematographers, Production Designers,
Editors Maja LINDSTRÖM, Lars NORDÉN
Music, Sound Per-Henrik MÄENPÄÄ
Cast Ingela OLSSON, Anastasios SOULIS (Voices)


Synopsis

자전거를 타고 황량한 공장지대를 지나는 어머니와 아들. 두 사람은 석유생산이 감소하면서 영원하리라 믿었던 경제성장의 꿈이 몰락해버린 시절에 대해 대화를 나눈다.
가까운 미래의 우리 모습이 될 지도 모르는 현실을 담담하게 그려낸 애니메이션. 석유에 의존해 살아가는 현재 삶의 방식에 미래 세대가 던지는 경고의 메시지.


On their way home by bike through a deserted industrial area, a mother and her son starts to talk about what happened when our dream of eternal economic growth collided with the peak, and following decline in global oil production. In a sad but quite plausible picture of the near future, our children make us accountable for today's irresponsible way of living.


Director 마야 린드스트룀 Maja LINDSTRÖM
1972년 스톡홀름에서 태어나 베니스 국립 미술원과 스톡홀름 벡만디자인스쿨에서 예술과 광고를 공부했다. 2003년부터 애니메이터인 남편 라르스 노르덴과 함께 애니메이션영화를 제작하고 있으며 이 작품들로 여러 차례 수상하였다.
She was born in Stockholm in 1972. After studies in art and advertising in the 90s (L'Accademia di Belle Arti in Venice, Nyckelviksskolan and Beckmans School of design in Stockholm), she started her career as an independent filmmaker. Since 2003 she is a director of animated films and since then she works with her husband animator Lars NORDÉN. Their previous films have received several aw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