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7.10.17 14:22

포도밭의 노예들 Bitter Grapes - Slavery in the Vineyards


Denmark / 2016 / 57' / Documentary


Synopsis

아파르트헤이트가 폐지된 지 22년, 그러나 남아공 포도밭의 현실은 아직도 달라진 것이 없다. "현대판 노예제가 많은 농장에서 시행되고 있으며 농장 노동자들은 거의 고용주들의 '재산'으로 보인다." 이것은 와인 산업계의 생생한 목소리이다. 영화는 와인업계의 상술에 의해 소비자들이 어떻게 속고 있는지 폭로한다.

22 years after Apartheid regime's fall, this is still the reality in many of South Africa's vineyards. "It seems as if modern day slavery is practiced on many farms, and the farmworker is almost viewed as 'the property' of the employer." The statement comes from the wine industry itself. This film exposes how consumers are duped by different labeling systems that would otherwise guarantee decent working conditions for people and the protection of the environment.


Director 톰 하이네만 Tom HEINEMANN

덴마크에 기반을 둔 영화감독이자 조사 전문 기자인 톰 하이네만은 덴마크 조사보도협회 (FUJ)의 '우수 조사 전문 기자상'을 두 번 수상했다. 하이네만은 코펜하겐에 거처를 두고 전 세계적으로 작업하고 있다. 그는 다큐멘터리 감독뿐만 아니라 캐나다와 방글라데시에서 대학과 미디어 스쿨의 강사이자 워크샵 리더로도 활동하고 있다.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6:12

베이비붐 차일드 00-Baby Boom Child

 

Sweden | 2014 | 26’ | Animation | 12세 관람가 

키워드: 석유, 지속가능한 발전, 세계화  


Director Maja LINDSTRÖM
Producers Maja LINDSTRÖM, Tobias JANSON
Script, Cinematographers, Production Designers,
Editors Maja LINDSTRÖM, Lars NORDÉN
Music, Sound Per-Henrik MÄENPÄÄ
Cast Ingela OLSSON, Anastasios SOULIS (Voices)


Synopsis

자전거를 타고 황량한 공장지대를 지나는 어머니와 아들. 두 사람은 석유생산이 감소하면서 영원하리라 믿었던 경제성장의 꿈이 몰락해버린 시절에 대해 대화를 나눈다.
가까운 미래의 우리 모습이 될 지도 모르는 현실을 담담하게 그려낸 애니메이션. 석유에 의존해 살아가는 현재 삶의 방식에 미래 세대가 던지는 경고의 메시지.


On their way home by bike through a deserted industrial area, a mother and her son starts to talk about what happened when our dream of eternal economic growth collided with the peak, and following decline in global oil production. In a sad but quite plausible picture of the near future, our children make us accountable for today's irresponsible way of living.


Director 마야 린드스트룀 Maja LINDSTRÖM
1972년 스톡홀름에서 태어나 베니스 국립 미술원과 스톡홀름 벡만디자인스쿨에서 예술과 광고를 공부했다. 2003년부터 애니메이터인 남편 라르스 노르덴과 함께 애니메이션영화를 제작하고 있으며 이 작품들로 여러 차례 수상하였다.
She was born in Stockholm in 1972. After studies in art and advertising in the 90s (L'Accademia di Belle Arti in Venice, Nyckelviksskolan and Beckmans School of design in Stockholm), she started her career as an independent filmmaker. Since 2003 she is a director of animated films and since then she works with her husband animator Lars NORDÉN. Their previous films have received several awards.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4:56
버터 램프 Butter Lamp

 

France, China | 2013 | 15'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아시아, 세계화, 인권 


Director, Editor HU Wei
Producer Julien FÉRET
Cinematographers Jean LEGRAND,
Stéphane DEGNIEAU


Synopsis

중국의 명소와 이국적인 장소를 배경으로 티베트 유목민들이 사진을 찍는다. 배경이 바뀔 때마다 유목민들은 각자 주어진 역할대로 자세를 취하고 의상을 갈아입으며 특정한 이미지를 생산한다. 촬영이 끝나고 배경으로 쓰이던 사진들을 제거하면 드러나는 중국의 맨살. 2014 클레르몽페랑단편영화제 국내경쟁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A young photographer and his assistant suggest to Tibetan nomads to take their picture. Against diverse and more or less exotic backgrounds, families appear to the photographer. Through these shots, the photographer will weave unique links with each of the various villagers.


Director 후 웨이 HU Wei
1983년 중국 베이징에서 태어난 후 웨이는 베이징과 파리를 오가며 활동 중인 감독이자 비주얼 아티스트다. 프랑스국립영화학교(FEMIS)와 프랑스 국립현대미술스튜디오(FRESNOY)에서 수학했다.
HU Wei was born in China, Beijing, in 1983. He lives and works between Beijing and Paris. Filmmaker and visual artist, he followed several courses in these arts, successively in China and France, in particular at LA FEMIS, in the National School of Fine Arts in Paris, and in LE FRESN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