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44

샤말 아저씨, 가로등을 끄다 Shyamal Uncle Turns off the Lights

 

India | 2012  | 65’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에너지, 환경정책, 아시아 

 

Director, Script Suman GHOSH
Producer Arindam GHOSH
Editor Sujay Dutta RAY
Music Mayookh BHAUMIK
Cast Shyamal BHATTACHARYA, Suparna CHATTERJEE, Archana MANDAL, Gopal ROY, Sameer DUTTA

 

Synopsis

경제학자이자 교수로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수만 고쉬는 인도 사회의 병폐와 구조적 문제를 풍자와 유머를 통해 지속적으로 영화에 담아온 감독이다. 우연히 노벨상 메달을 손에 넣게 된 촌부의 여정을 그린 전작 <노벨상 메달 도둑>에 이어 이번에는 대낮에 켜져 있는 가로등을 끄려는 한 노인의 도전을 좇는다. 한가롭게 하루를 시작하던 샤말 아저씨는 이내 심기가 불편해진다. 대낮인데도 거리의 가로등에 불이 켜져 있기 때문이다. 누구도 관심이 없지만 전기의 낭비는 국가적 손실이라고 생각한 샤말 아저씨는 가로등을 끄기 위해 집을 나선다. 하지만 예상보다 험난한 과정이 이어지고 샤말 아저씨의 작은 소망은 쉽게 성취되지 않는다.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작품으로, 한 편의 블랙코미디를 통해 인도 사회에 대한 감독의 비판적 시선을 감지할 수 있다.
This film is based on a true story and demonstrates the director’s innate ability to portrait the modern Indian society like he has done with his previous works. Shyamal, an old man discovers a streetlight in his village is turned on even during the day and believes that such waste can eventually lead to the loss of the entire country, and embarks on the journey to turn off the streetlight. Far from his expecting to solve easily, what awaits Shyamal is a long unexpected journey. Although Shyamal’s patience reaches its limit as he is passed around from one government office to another, he refuses to give up and eventually ends up persuading the people around him to his argument. A trivial matter that reaches miraculous heights of significance, the turning on and off of all streetlights in Shyamal’s region finally becomes automatic.

 

Director 수만 고쉬 Suman GHOSH
인도 출신의 교수 겸 감독 수만 고쉬는 경제학자이자 연출자로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아마티아 센: 재조명된 삶>(2003)과 <발자취>(2008) 등으로 세계 유수의 영화제를 통해 호평 받았으며 2011년 <노벨상 메달 도둑>은 부산영화제에서 상영되었고 벵갈루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상하였다.
Suman GOSH is a professor of economics and a director. His first film, Amartya Sen: A Life Reexamined is about the life and work of the only living Nobel Laureate from India. In 2011 he completed his third feature film Nobel Thief, which had a world premiere at the Busan Film Festival and was an official selection for BFI London Film Festival 2011. It won the Best Film Award at the Chitrabharathi Competition section of 2011 Bengaluru Film Festival.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34

위먼애가 Lament of Yumen

 

China | 2012  | 27’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아시아, 개발, 석유, 공동체, 빈곤 

 

Director, Producer JIN Huaqing
Cinematographers JIN Huaqing, YU Xiangweng
Editor REN Yimeng
Sound YU Xiangweng

 

Synopsis

중국 최초로 유전이 발견된 도시 위먼. 한때 꿈과 화려함을 자랑하던 도시였지만, 석유가 고갈된 후 이제 이 곳에는 쇠락의 기운만이 감돈다. 정부기관과 석유사업소는 이미 철수했고 9만 명에 달하던 주민들 대부분이 생계를 위해 다른 곳으로 이주하면서 도시는 텅 비어가고 있다. 영화는 위먼을 떠나지 못한 채 절망적으로 살아가는 빈곤층의 모습을 좇으며, 개발과 개혁만을 중시하는 중국자본주의의 이면을 고발한다.
Yumen City, where China’s first oil field was found, was once the city of glories and dreams. Half a century passing by, its oil resources are depleted. The government and oil bases moved out and over 90,000 residents migrated, leaving it a nearly empty city. The documentary explores the social problems emerging along with China’s dramatic reforms by focusing on the underclass’ hopeless struggle for living.

 

Director 진 화칭 JIN Huaqing
저장위성TV에서 감독으로 일하고 있다. <중금속 인생>(2009), <동동의 소망>(2010) 등 주로 중국사회의 환경, 노동자, 청년문제들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들을 연출해왔다. 세계 여러 영화제를 통해 주목받았으며, 지금까지 23개의 상을 수상하고 100여 차례 후보지명을 받았다.
JIN Huaqing works in Zhejiang Satellite TV as a director. His works, Heavy Mental, Desire of Changhu, Lament of Yumen, concerned about the themes environment, workers, and youth issues. His works received 23 awards at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and nominated nearly 100 times.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4:58

배들의 무덤 Shipbreakers

 

China, India, USA | 2013 | 60’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아시아, 폐기물, 인권


Directors, Editors Ralph VITUCCIO, Paul GOODMAN, Tom CLANCEY
Producers Denise ROUSSEAU,
Paul GOODMAN, Ralph VITUCCIO,
Tom CLANCEY
Script Ralph VITUCCIO,
Tom CLANCEY
Cinematographer Tom CLANCEY
Music Efrain AMAYA
Sound Christopher STROLLO

 

Synopsis

제 몫을 다한 배들이 전 세계에서 모여드는 곳인 인도 아랑의 해변은 버려진 배들로 가득하다. 이곳에서는 4만 명의 이주 노동자들이 맨손으로 선박 해체 작업을 한다. 전 세계 폐 선박의 절반을 처리하는 이 지역은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노동현장이고, 선박에서 흘러나온 독성 폐기물로 가득한 오물통 그 자체다. 가혹한 노동환경에서 수많은 노동자들이 폭발과 독성 폐기물 노출 사고로 목숨을 잃거나 질병으로 고생하고 있다. 하지만 인도를 비롯해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같은 국가에서는 선박 해체 작업이 조선소를 소유한 몇몇 특권층의 배를 불려주는 호황 사업이 되고 있다.
At Alang, in India, on a six-mile stretch of oily, smoky beach, 40,000 migrant workers tear apart, literally by hand, half of the world's discarded ships. This is one of the most dangerous industrial sites in the world. Every ship is a sump of toxic waste. If workers aren't killed on the job from explosions or falling objects, exposure to toxic waste, for many, will result in long-tern illness or early death. The environmental impact has been devastating. Environmental and Human Rights organizations are outraged. Yet ship breaking has become a booming business for a few privileged ship-yard owners in less developed countries such as India, Pakistan and Bangladesh.


 

Director 랄프 비투치오, 폴 굿맨, 톰 클랜시 Ralph VITUCCIO, Paul GOODMAN, Tom CLANCEY
랄프 비투치오는 독립영화감독이자 인터액티브 미디어 크리에이터다. 그가 제작한 작품은 다수의 미디어 어워드를 수상했다. 교육자인 폴 굿맨은 영상을 통해 학생들이 사물의 변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활동을 펼치고 있다. 톰 클랜시는 수많은 독립영화, 다큐멘터리, 광고,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다. 최근에는 <분노의 질주: 언리미티드>의 추가 촬영작업을 맡았다.
Ralph VITUCCIO is an Independent Filmmaker and Interactive Media creator. His media work has received several communication and media awards. An outstanding educator, Paul GOODMAN used video as a powerful tool to help students understand the changing nature of work. Tom CLANCEY has shot numerous independent features, documentaries, commercials and music videos. Recent projects include additional photography on Universal’s
 atest Fast and the Furious installment Fast Five.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4:56
버터 램프 Butter Lamp

 

France, China | 2013 | 15'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아시아, 세계화, 인권 


Director, Editor HU Wei
Producer Julien FÉRET
Cinematographers Jean LEGRAND,
Stéphane DEGNIEAU


Synopsis

중국의 명소와 이국적인 장소를 배경으로 티베트 유목민들이 사진을 찍는다. 배경이 바뀔 때마다 유목민들은 각자 주어진 역할대로 자세를 취하고 의상을 갈아입으며 특정한 이미지를 생산한다. 촬영이 끝나고 배경으로 쓰이던 사진들을 제거하면 드러나는 중국의 맨살. 2014 클레르몽페랑단편영화제 국내경쟁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A young photographer and his assistant suggest to Tibetan nomads to take their picture. Against diverse and more or less exotic backgrounds, families appear to the photographer. Through these shots, the photographer will weave unique links with each of the various villagers.


Director 후 웨이 HU Wei
1983년 중국 베이징에서 태어난 후 웨이는 베이징과 파리를 오가며 활동 중인 감독이자 비주얼 아티스트다. 프랑스국립영화학교(FEMIS)와 프랑스 국립현대미술스튜디오(FRESNOY)에서 수학했다.
HU Wei was born in China, Beijing, in 1983. He lives and works between Beijing and Paris. Filmmaker and visual artist, he followed several courses in these arts, successively in China and France, in particular at LA FEMIS, in the National School of Fine Arts in Paris, and in LE FRESNOY.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4:50

오렌지 Orange

 

Japan, Philippines | 2012 | 30’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아시아, 탈핵, 가족  


Director, Producer, Production Designer, Editor
MATSUI Masaya
Script MATSUI Masaya, MARUOKA Rumiko
Cinematographer YOSHIDA Masaru
Music TANABE Gen
Sound YAMAMOTO Masayuki, MATSUBARA Kota


Synopsis

대지진과 쓰나미의 혼란 속에서 사고로 부모님을 잃은 타카는 임시주택에 거주하는 실업자다. 무기력한 나날을 보내는 그에게 어느 날 필리핀에 있는 전처와 딸로부터 몇 통의 편지가 도착하는데……. 국적을 떠나 상처 입은 모든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만들어진 영화.
One year after the terrible tsunami and earthquake in Tohoku, Taka, who had lost his parents by tsunami, lives in the temporary housing with other refugees and searches for a job. There is hardly any job available around the area, so people live dissipatedly. One day, Taka receives a number of letters from his ex-wife and daughter living in Philippines.


Director 마츠이 마사야 MATSUI Masaya
일본 와세다대학교를 졸업하고 시각효과 제작사에서 10년간 일했다. 자신의 제작사 ‘플라워’를 설립해 영화, 광고,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MATSUI Masaya was born in Gifu, Japan and is based in Tokyo. After working at a visual effects production house for over a decade, he branched out on his own to start directing films, TV commercials, and music videos. In 2011, he started his own film production company, Flower*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