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44

샤말 아저씨, 가로등을 끄다 Shyamal Uncle Turns off the Lights

 

India | 2012  | 65’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에너지, 환경정책, 아시아 

 

Director, Script Suman GHOSH
Producer Arindam GHOSH
Editor Sujay Dutta RAY
Music Mayookh BHAUMIK
Cast Shyamal BHATTACHARYA, Suparna CHATTERJEE, Archana MANDAL, Gopal ROY, Sameer DUTTA

 

Synopsis

경제학자이자 교수로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수만 고쉬는 인도 사회의 병폐와 구조적 문제를 풍자와 유머를 통해 지속적으로 영화에 담아온 감독이다. 우연히 노벨상 메달을 손에 넣게 된 촌부의 여정을 그린 전작 <노벨상 메달 도둑>에 이어 이번에는 대낮에 켜져 있는 가로등을 끄려는 한 노인의 도전을 좇는다. 한가롭게 하루를 시작하던 샤말 아저씨는 이내 심기가 불편해진다. 대낮인데도 거리의 가로등에 불이 켜져 있기 때문이다. 누구도 관심이 없지만 전기의 낭비는 국가적 손실이라고 생각한 샤말 아저씨는 가로등을 끄기 위해 집을 나선다. 하지만 예상보다 험난한 과정이 이어지고 샤말 아저씨의 작은 소망은 쉽게 성취되지 않는다.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작품으로, 한 편의 블랙코미디를 통해 인도 사회에 대한 감독의 비판적 시선을 감지할 수 있다.
This film is based on a true story and demonstrates the director’s innate ability to portrait the modern Indian society like he has done with his previous works. Shyamal, an old man discovers a streetlight in his village is turned on even during the day and believes that such waste can eventually lead to the loss of the entire country, and embarks on the journey to turn off the streetlight. Far from his expecting to solve easily, what awaits Shyamal is a long unexpected journey. Although Shyamal’s patience reaches its limit as he is passed around from one government office to another, he refuses to give up and eventually ends up persuading the people around him to his argument. A trivial matter that reaches miraculous heights of significance, the turning on and off of all streetlights in Shyamal’s region finally becomes automatic.

 

Director 수만 고쉬 Suman GHOSH
인도 출신의 교수 겸 감독 수만 고쉬는 경제학자이자 연출자로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아마티아 센: 재조명된 삶>(2003)과 <발자취>(2008) 등으로 세계 유수의 영화제를 통해 호평 받았으며 2011년 <노벨상 메달 도둑>은 부산영화제에서 상영되었고 벵갈루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상하였다.
Suman GOSH is a professor of economics and a director. His first film, Amartya Sen: A Life Reexamined is about the life and work of the only living Nobel Laureate from India. In 2011 he completed his third feature film Nobel Thief, which had a world premiere at the Busan Film Festival and was an official selection for BFI London Film Festival 2011. It won the Best Film Award at the Chitrabharathi Competition section of 2011 Bengaluru Film Festival.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6:24

댐네이션 - 댐이 사라지면 DamNation

 

USA | 2014 | 87’ | Documentary | 15세 관람가

키워드: 환경운동, 물, 개발, 생태계, 에너지, 댐, 환경영향평가


Directors Ben KNIGHT, Travis RUMMEL
Producers Matt STOECKER,
Travis RUMMEL
Script, Cinematographer, Editor Ben KNIGHT
Music Ben KNIGHT,
Bodie JOHNSON
Sound Todd HANNIGAN, Jason MARIANI
Narration Ben KNIGHT

 

Synopsis

소위 ‘뉴딜 정책’이라고 불렸던 1930년대 미국의 대규모 토목사업들. 당시 건설된 거대한 댐들은 기술에 대한 경이로움까지 더해지며 미국인들의 자부심이 되었다. 하지만 강이 인간의 삶과 건강에 치명적 영향을 끼친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댐의 철거를 둘러싼 미국인들의 생각에도 변화가 일어난다. <댐네이션 - 댐이 사라지면>은 댐이 사라진 이후 되살아난 강의 생명력을 웅장하게 담아낸 작품이다. 루스벨트 대통령의 연설문으로 시작되는 영화는 이후 과거의 뉴스릴 등을 통해 댐의 역사를 좇는다. 또한 댐으로 파괴된 강과 철거 후 복원된 강의 모습을 보여주며, 자연이란 정복의 대상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가 그 일부로 존재할 수밖에 없음을 깨닫게 한다.
This powerful film odyssey across America explores the sea change in our national attitude from pride in big dams as engineering wonders to the growing awareness that our own future is bound to the life and health of our rivers. Where obsolete dams come down, rivers bound back to life, giving salmon and other wild fish the right of return to primeval spawning grounds? DamNation’s majestic cinematography and unexpected discoveries move through rivers and landscapes altered by dams, but also through a metamorphosis in values, from conquest of the natural world to knowing ourselves as part of nature.


Director 벤 나이트, 트래비스 러멜 Ben KNIGHT, Travis RUMMEL
사진작가이자 영화제작자인 벤 나이트는 트래비스 러멜과 함께 Felt Soul Media라는 제작사를 설립해 10년 동안 영화를 제작해왔다. 알래스카 브리스톨만 유역의 개발예정지역을 다룬 다큐멘터리 <레드 골드>는 이들의 첫 장편으로 평단의 호평을 받았고, 브리스톨만 유역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Ben KNIGHT, a self-taught photographer and filmmaker, starting a small production company called Felt Soul Media with Travis RUMMEL. Over the past ten years RUMMEL has honed his filmmaking craft from the ground up. In 2007, Red Gold, their first feature documentary was released to critical acclaim and helped create awareness of the proposed Pebble Mine in Alaska’s Bristol Bay.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6:09

프랙킹 - 죽음의 정원 Backyard

 

USA | 2013 | 28’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에너지, 대안에너지, 가스 


Director, Producer, Script, Cinematographer, Editor,
Sound Deia SCHLOSBERG
Music Marianthe BEZZERIDES
Cast Barb JARMOSKA, Aaron MILTON, Jacki SCHILKE


Synopsis

석유나 가스를 채굴하는 시추기술 ‘프랙킹’으로 피해를 겪는 사람들을 기록한 영화. 다양한 단계의 프랙킹이 시행되는 미국 내 각 주들을 돌며, 천연가스 추출 때문에 갈등과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의 경험과 증언을 보여주고 프랙킹의 이면과 폐해를 고발한다.
Backyard is a documentary that tells the stories of five people in four states, all with very different backgrounds and perspectives, but all at odds with the natural gas extraction occurring around them. Despite their differences, unnerving similarities emerge from their shared experiences of the massive unseen entity that is ‘the industry’. Brief, animated interludes remind us to ask the bigger picture questions as well.


Director 데이아 스콜스버그 Deia SCHLOSBERG
데이아 스콜스버그는 몬태나주립대학교에서 자연/과학 영상제작과정을 마쳤다. 2년 동안 7,800마일에 달하는 안데스 산맥을 횡단하며 기록한 영상으로 2008년 내셔널지오그래픽 어드벤처 ‘올해의 탐험가’상을 수상했다. 현재 안데스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미국 전역을 돌며 지속가능한 삶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다.
Deia SCHLOSBERG recently completed an MFA in Science & Natural History Filmmaking at Montana State University in Bozeman. She’s been awarded the National Geographic Adventure Adventurer of the Year award in 2008 for a two-year, 7,800-mile through-hike of the Andes Mountains. She subsequently lectured around the U.S. on the lessons in sustainable living she gleaned while in the Andes.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24

헬리콥터 만들기 To Put Together a Helicopter

 

Mexico | 2012 | 38‘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에너지, 대안에너지


Director, Script Izabel ACEVEDO
Producer Ana HERNÁNDEZ
Cinematographer José Stempa STEINBERG
Production Designer Marcos VARGAS
Editor, Sound León Felipe GONZÁLEZ
Music Galo DURÁN
Cast Roberto PICHARDO, Tomihuatzi XELHUA,
Ángeles CRUZ


Synopsis

멕시코의 17살 청년 올리베리오는 이주민들로 가득한 아파트에서 생활하고 있다. 오래된 아파트에는 전기, 수도 같은 공공기반시설이 턱도 없이 부족하지만 이웃들은 철저한 자급자족의 정신으로 모든 문제를 직접 해결한다. 툭하면 퓨즈가 나가고 합선이 되는 통에 컴퓨터 한 번 마음껏 사용하는 게 소원인 올리베리오. 하지만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 법이다. 자전거를 움직여 전기를 만드는 아이디어를 떠올린 올리베리오는 이웃들에게 원대한 계획을 펼쳐 보인다.
Oliverio lives in a building taken over by immigrants from the Mexican countryside who work constantly to provide the basic services lacking in the dwelling. However, Oliverio is 17 and spends time playing video games, though electricity is unstable and in short
supply. When the summer rains start, a short circuit puts an end to the patch that connected the building to the electrical system. New ideas on how to get power arise. Oliverio proposes a solution.


Director 이자벨 아세베도 Izabel ACEVEDO
1981년 과테말라시티에서 태어났다. 과테 말라시티 국립미술원에서 연기를 전공하고, 멕시코시티로 건너가 영화예술센터에서 연출을 공부했다. 이후 카탈루냐영화학교에서 장편시나리오 석사를 받았다.
Born in Guatemala City in 1981, where she studies acting at ENAD. Later she studies Film Direction in Mexico City at CCC. She studies a feature-film script postgraduate degree as an interchange student at ESCA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