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토벨로: 잘 먹고 잘 사는 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8.28 오르토벨로: 잘 먹고 잘 사는 법 Ortobello. The First Beauty Contest for Vegetable Garden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8 11:46

오르토벨로: 잘 먹고 잘 사는 법 Ortobello. The First Beauty Contest for Vegetable Garden

 

Italy / 2012 / 32’35”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식량, 인권, 지속가능성, 녹색정치

 

Directors Marco LANDINI, Gianluca MARCON
Producer Cristina DONNO
Script Gianluca MARCON
Cinematographer Marco LANDINI
Editor Marco LANDINI
Music Nicola GUAZZALOCA

 

Synopsis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아름다운 텃밭 경연 대회 “오르토벨로”. 저마다의 사연을 가지고 쓸쓸한 노년을 보내는 고령의 농부들은 이 대회를 통해 서로 교류하고 친목을 도모하며 행복한 한때를 보낸다. 텃밭을 만들고 작물을 가꾸는 동안 노인들은 카메라 앞에서 삶에 대한 혜안과 지혜를 들려주고, 자신만의 이야기들을 털어놓는다. 그리고 밭에서 재배한 소산물로 만든 음식을 먹고 마시는, 가장 즐거운 시간이 이들을 기다리고 있다.
At the social center for the elderly “Casa del gufo” is the stage for the “Ortobello” trophy, the first beauty contest for vegetable gardens. Between the telling of the life stories on the bench and the irrigation of the land, we are witnessing a race for lif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biological existence of man and nature. The competition becomes an excuse to tell the stories of the elderly protagonists, developing a narrative about life that becomes collective, public and universal memory.

 

Director 마르코 란디니, 지안루카 마르콘 Marco LANDINI, Gianluca MARCON
마르코 란디니는 사진에 대한 열정을 가진 프리랜서 카메라맨이다. 첫 영화 <Dove Osano le Mucche>가 여러 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지안루카 마르콘은 화학 애널리스트로 일하다가 영화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문화단체들과 협업하며 다양한 비디오와 단편영화, 영상들을 제작하고 있다.
Marco LANDINI is a broadcast freelance camera man with the passion for photography. Dove Osano le Mucche is his first documentary, which was awarded in some festivals. After working as a chemical analyst in a factory, Gianluca MARCON decided to study cinema. He starts to realize different videos, short films and historical document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