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9.28 석탄재 속 오하이오 Cheshire, Ohio: An American Coal Story in 3 Acts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7.09.28 11:38

석탄재 속 오하이오 Cheshire, Ohio: An American Coal Story in 3 Acts


USA / 2016 / 75' / Documentary


Synopsis

석탄에 의해 파괴된 한 지역사회에 대한 10년의 기록. 모든 것은 아메리칸 일렉트릭 파워사가 해당 지역을 매입하면서 시작되었다. 불도저로 밀어버린 마을은 유해 물질에 노출되었고 사람들은 다양한 질병에 시달린다. 몇 년 후 찾아간 마을은 거의 텅 비어 있다. 울리는 우리가 의존하는 탄소 에너지 때문에 한 마을이 어떻게 고통받는지 생생히 보게 될 것이다.

Filmed over a decade, the film follows a community devastated by coal, starting with American Electric Power's buyout and bulldozing of this community. Returning several years later to the almost emptied town as we follow the case of 77 plaintiffs who have filed a lawsuit against AEP for cancer and other diseases they developed from working unprotected at the plant's coal ash landfill site, we see how one town suffers from our reliance on carbon energy.


Director 이브 몰겐스턴 Eve MORGENSTERN

이브 몰겐스턴은 Vasar 칼리지에서 미술사 학사, SAFI에서 사진학 석사를 마치고 로어 맨해튼 문화 협회와 맥도웰 콜로니에서 아티스트 레지던시에 선정되었다. 차압과 몰락에 내몰린 미국 주택의 사진을 모은 <Facades of Crises> 프로젝트는 스웨덴 우메오의 빌드무셋뮤지엄에서 공개되었다.


Program Note

이 다큐멘터리를 미국 최대의 전력회사 AEP가 석탄 화력 발전소 부지로 오하이오 주의 작은 마을 체셔를 택한 후 일어난 일을 통해, 거대자본이 한 공동체에 미치는 폭력을 보여준다. 주민들의 반대에 대응하기 위한 전력회사의 해결책은 마을을 2천만 달러에 사들이는 것이었다. 개인의 추억을 넘어 공동체의 정체성이 된 8밀리 영상 안의 기억에서 시작하는 영화는 주민들이 집과 함께 2천만 달러에 팔아버려야 했던 것이 무엇인지 서서히 아프게 드러낸다. 그림같은 마을 바로 옆에 흉물스러운 굴뚝, 불도저에 힘없이 무너진 집의 잔해 위로 펄럭이는 성조기는 서툰 합성 사진처럼 이질감을 자아낸다. 인터뷰를 중심으로 한 고발적 성격을 띠고 있지만, 이러한 상징적 장면들과 노인들의 떨리는 목소리 등 세심하게 배치된 감각적 요소들이 자본의 파괴력을 강하게 각인시킨다. 전쟁영웅의 이름을 딴 이 발전소의 영향력은 미국을 필두로 한 전 세계의 가치 변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듯하고, 끝까지 마을을 지키겠다던 노인들이 떠난 빈 집은 돈보다 힘이 있다고 믿었던 무형의 가치들이 지금 처해있는 모습 같아 씁쓸하다. (설경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