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11.03 10:56

십일월 한 달 동안, 목요일 마다 잊혀졌던 숲이 살아납니다.

이 숲은 핵사고를 겪은 과거와 핵과 함께 사는 현재,

그리고 핵이 없는 미래를 공유하고자 합니다.

영화로 여는 '생존자들의 숲' 이야기- 

 

"그 날들 이후, 우리는 아무 것도 변한 것이 없습니다."

 

숲에 변화를 가져와 주세요, 숲은 되살아납니다.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6:47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리라 The Wind Will Carry Us

 

 

KOREA | 2014 | 5' | Music Video | 전체관람가 

키워드: 자연에너지, 탈핵 

 

*영상바로보기 http://www.youtube.com/watch?v=BfDBrrjTaX8&feature=player_embedded


 

만드는 사람들 Staff
Director, Writer 김태용 KIM Tae-Yong
Producer 박관수 PARK Kwan-Su
Cinematographer 박홍열 PARK Hong-Yeol
Music 강민국 KANG Min-Kook
Pansori Performer 이소연 LEE So-Yeon
Cast 박희본, 백수장 PARK Hee-Von, PAIK Soo-Jang

 

GFFIS2014 트레일러는 환경이 우리에게 선물한 자연에너지, 바람을 매개체로 펼쳐지는 젊은 남녀의 이야기에 창작 판소리가 결합된 새로운 형식으로, 서울환경영화제의 집행위원이자 오랜 친구인 김태용 감독이 다시 한 번 연출한다. 이번 영상을 위해 강민국 음악감독이 판소리 음악을 직접 작곡, 김태용 감독이 작사에 참여하며 젊은 소리꾼 이소연이 창을 맡아 주었다. 또한 작년 서울환경영화제 10주년 영상에 출연했던 배우 박희본, 백수장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춰 주연남녀로 등장한다. 또한 서울환경영화제의 가치와 중요성을 공유한 전 스태프들이 “현장에서 일회용품 안 쓰기” 등 친환경 제작방식을 고수하면서 영상에도 함께 출연하여 춤을 선보인다. 이번 트레일러 영상은 5월 8일 개막식에서 처음 공개되고, 영화제 기간 동안 모든 상영관에서 상영에 앞서 만나볼 수 있게 된다. 또한 트레일러의 디렉터스 컷 버전 단편영화가 별도로 제작되어, ‘한국 환경영화의 흐름 단편 3’ 프로그렘에서 함께 상영된다.
This year, GFFIS introduces a trailer with a theme of the ‘wind’, which is natural energy the Mother Nature has bestowed upon us. Using the wind as a medium, this year’s festival trailer combines a story of a young couple with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Pansori, epic chant. Director KIM Tae-Yong, a long-time friend as well as a committee member of GFFIS, tales the helm again. For the trailer, music supervisor KANG Min-Kook composed the melody, director KIM Tae-Yong wrote lyrics and a young Pansori Performer LEE So-Yeon sang the song. Actors PARK Hee-Von and PAIK Soo-Jang, who contributed the 10th anniversary edition last year, played the leading roles again in this year’s trailer. Also, every production staff appeared in the dance sequence of the trailer. During the shooting, they led a couple of eco-friendly production manuals such as ‘No disposable products on the set’. The festival trailer will be revealed at the opening ceremony on May 8 and will be shown at the festival venue and cinema prior to each screening.


시놉시스 Synopsis
끝없이 펼쳐진 바다를 바라보며 언덕 위에 한 여자가 서 있다. 그리고 파도가 몰아치는 바닷가에는 한 남자가 서 있다. 여자의 커다란 눈망울에는 그리움이 한 가득, 그리움은 흥얼거림으로 이어지고 흥얼거림은 바람을 타고 소리가 된다. 신비로운 소리에 맞춰 천천히 춤을 추기 시작하는 여자. 여자의 춤을 본 사람들이 서로 이어서 한 명씩 한 명씩 춤을 추기 시작한다. 그 춤은 돌고 돌아 바닷가에 서 있던 한 남자에게 전달된다. 자신의 춤을 추고 있는 남자를 발견한 여자는 신기하기만 하다. 두 남녀는 서로 웃으면서 함께 춤을 추고 판소리는 최고조에 달한다. 모든 사람들이 등장해 추는 춤사위가 한데 어우러진다. 마치 자연의 바람이 우리를 감싸고 이어주듯이.

A woman stands on a hill watching the endless sea. And a man stands on the beach looking toward the rough sea. The longing in her big eyes leads to humming and the humming becomes sound in riding with the wind. The woman slowly starts dancing to the mysterious sound. People see her dancing and join her. The dance reaches out to the man on the beach. The woman finds him following her dance moves. As they laugh together and dance together, the Pansori epic chant reaches the climax and everyone comes together and the dancing continues, just like the nature of wind embracing and connecting us.


기획의도 Production Statement
풍차가 바람을 기다리듯 우리는 누군가를 그리워한다. 바람은 소리가 되고 바람은 사랑을 전하며 바람은 누군가의 등불이 된다. 바람이 에너지가 되어 따뜻한 가로등을 켜는 것처럼 한줄기 바람이 우리들의 마음을 시원하게 이어주면 좋겠다.

Like a windmill waits for the wind to blow, we miss somebody. The wind turns into sound, delivers love and becomes a lamp for someone. Like the wind transforms itself into energy and turns the street lights on, I wish that a puff of wind could connect everyone heart to heart.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08

자작나무 거리에서 길을 잃다 4 Birch Tree Avenue

 

Germany | 2013 | 19’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핵에너지, 방사능, 탈핵 


Director Sophia BIEREND
Producer Stefanie KUMMER
Script Sarah SPINDLER
Cinematographer Philipp ASSHAUER
Production Designer Viktoria RÖHRIG
Art Director Svenja STRAUB
Editors Sophia BIEREND, Philipp ASSHAUER
Music Marc HUPFELD
Sound Fabian LACKAS


Synopsis

핵발전소 사고로 대피령이 떨어진 마을. 하지만 치매에 걸린 아내, 엘리자베스를 위해 남편 하인리히는 마을에 남기로 한다. 엘리자베스는 마을에 닥친 재앙을 기억하지 못하고, 자신과 아내의 삶을 동시에 지켜야 하는 하인리히는 서서히 지쳐간다. 심장에 무리가 오자 마지막을 직감한 남편은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지만, 전화연결조차 쉽지 않다.
A nuclear accident has happened at a power station so, the village had to be evacuated, only Elisabeth and Heinrich decided to stay. Apart from this, Elisabeth is afflicted with dementia and does not remember anything about this disastrous catastrophe. Her memory loss makes it even more difficult for him to keep their daily routine alive. But as his heart problems make worsen the situation. He decides to call for help but the phone connection is not stable enough.


Director 소피아 비어렌트 Sophia BIEREND
2013년 베를린 데크라대학교를 졸업했다. 최근 시카고에 있는 롱 디스턴스 프로덕션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며 편집, 프리프로덕션 등에 대해 배우고 있다.
She graduated DEKRA Hochschule Berlin, Germany with Bachelor of Arts in October 2013. Since then, she has learned a lot of work
experiences. Recently, she worked Long Distance Productions in Chicago as an intern and learning editing, pre-production and researching.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4:50

오렌지 Orange

 

Japan, Philippines | 2012 | 30’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아시아, 탈핵, 가족  


Director, Producer, Production Designer, Editor
MATSUI Masaya
Script MATSUI Masaya, MARUOKA Rumiko
Cinematographer YOSHIDA Masaru
Music TANABE Gen
Sound YAMAMOTO Masayuki, MATSUBARA Kota


Synopsis

대지진과 쓰나미의 혼란 속에서 사고로 부모님을 잃은 타카는 임시주택에 거주하는 실업자다. 무기력한 나날을 보내는 그에게 어느 날 필리핀에 있는 전처와 딸로부터 몇 통의 편지가 도착하는데……. 국적을 떠나 상처 입은 모든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만들어진 영화.
One year after the terrible tsunami and earthquake in Tohoku, Taka, who had lost his parents by tsunami, lives in the temporary housing with other refugees and searches for a job. There is hardly any job available around the area, so people live dissipatedly. One day, Taka receives a number of letters from his ex-wife and daughter living in Philippines.


Director 마츠이 마사야 MATSUI Masaya
일본 와세다대학교를 졸업하고 시각효과 제작사에서 10년간 일했다. 자신의 제작사 ‘플라워’를 설립해 영화, 광고,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MATSUI Masaya was born in Gifu, Japan and is based in Tokyo. After working at a visual effects production house for over a decade, he branched out on his own to start directing films, TV commercials, and music videos. In 2011, he started his own film production company, Flower*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