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4.08.29 모래 Sandgrains
  2. 2014.08.27 21세기 노인과 바다 The Old Santiago and the Sea
  3. 2014.08.26 미드나잇 블루 Midnight Blue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48

모래 Sandgrains

 

UK | 2013 | 70’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기후변화, 개발, 공동체, 빈곤, 해양, 생태계  

 

Directors, Cinematographers, Production Designers, Editors Jordie MONTEVECCHI, Gabriel MANRIQUE
Producer Gabriel MANRIQUE
Music, Sound Mirco BUONOMO
Cast Zé, Ja, Nelson, Rui M. Freitas, Tata

 

Synopsis

상업어선의 대규모 남획으로 인한 어족고갈이 카보베르데의 작은 마을에 미치는 영향을 담은 영화. 카보베르데 출신으로 고향을 떠나 축구선수로 활약했던 호세가 다시 섬을 찾는다. 하지만 그가 기억하던 마을은 찾을 수 없고, 어린 시절 뛰놀던 바닷가 해변도 사라져 버렸다. 유럽에서 카보베르데 해안까지 다가와 남획을 일삼는 어선들로 물고기의 씨가 마르자, 오랫동안 바다에 의존해온 지역 사람들은 더 이상 생계를 유지할 방법이 없다. 척박한 환경 때문에 대부분의 식량을 수입에 의존하는 이들에게 남아 있는 유일한 자원은 해안가의 모래뿐이다. 생존을 위해 모래를 내다 파는 동안 해안가 모래사장은 사라졌고 마을의 주요 수입원이던 관광객들도 이제는 발길을 끊었다. 생태환경의 변화가 인간사회의 변화로 이어지는 실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This film is a documentary about the local effects of global fisheries on the small Cape Verdean village. José FORTES, a former footballer returning to his birth place to understand why the beach by the village has disappeared. The fish that provided income and food for generations are disappearing and people are being forced to sell the sand from their beaches just to survive. As the islands have little fresh water and therefore arable land, meaning that around 82% of all food must be imported and the resulting high prices on consumer goods has driven locals to begin the wholesale destruction of their own land and now the last remaining resource, sand, is rapidly vanishing. Furthermore, the vanishing beaches of Cape Verde dissuade tourists from visiting parts of the country, depriving businesses from a vital source of revenue.

 

Director 조디 몬테베치, 가브리엘 만리케 Jordie MONTEVECCHI , Gabriel MANRIQUE
조디 몬테베치와 가브리엘 만리케는 2008년부터 다양한 프로젝트에서 공동작업을 하고 있으며 주로 여행이나 인류학에서 영감을 받아 작품을 제작하고 있다. 2009년 소비방식의 혁신과 이를 위한 미디어 제작을 목표로 멀티미디어 네트워크 ‘매치박스 미디어 콜렉티브’를 설립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Jordie MONTEVECCHI and Gabriel MANRIQUE have been working together on challenging projects since 2008. Their films are inspired by a background in anthropology and a lifetime of traveling. In January 2009 Gabriel and Jordie sparked Matchbox Media Collective, a creative multimedia network aimed at renovating the way we produce and consume media.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4:31

21세기 노인과 바다
The Old Santiago and the Sea

 

France | 2012 | 3’ | Anima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해양, 해양오염, 기름유출 


Director, Script, Cinematographer, Production
Designer, Editor Julien SÈZE
Producer Emmanuel-Alain RAYNAL
Music Jérome ROSSI
Sound Alexandre BOISSY, Lionel GUENOUN
Cast Robert BENNETT


Synopsis

최고의 어부로 명성이 자자했던 산티아고 할아버지는 최근 몇 주째 물고기를 잡지 못했다. 마을사람들은 할아버지가 너무 늙었다고 생각하고, 할아버지는 자신의 자존심을 되찾아 줄 한 번의 기회를 노리고 있다. 하지만 바다에서 그를 기다리는 건 거대한 물고기가 아니다. 기름과 어마어마한 쓰레기뿐이다.
The Old Santiago is a skilled fisherman, but he doesn't fish anything since weeks while the rumor of his bad luck spreads in the village, he's awaiting the catch that will bring his pride back


Director 줄리앙 쎄즈 Julien SÈZE
줄리앙 쎄즈는 영국 브리스톨에 있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인턴으로 근무했다. 단편 <21세기 노인과 바다>는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소설 『노인과 바다』를 현대식으로 재구성한 애니메이션이다.
Julien SÈZE purchased being trainee in stop motion animation studio in Bristol. In 2011, he directs his first short movie The Old Santiago and the Sea , a cartoon remake of The Old Man and the Sea of Ernest HEMINGWAY.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6 17:42

미드나잇 블루 Midnight Blue

 

France | 2013 | 8’ | Anima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해양, 해양오염, 기름유출, 애니메이션 


Director, Script, Cinematographer, Editor David MYRIAM
Producer Pierre DRON
Art Director Hélène DUCROCQ
Music, Sound Gérard BONNOTTE
Cast Maud FOUASSIER (voice)


Synopsis

샌드 애니메이션 기법으로 만든 아름다운 영화. 어둠과 빛 사이에 자리 잡은 바다 속에는 커다란 고래가 산다. 고래가 들려주는 바다의 여러 가지 이야기들, 하지만 지금 바다는 쓰레기와 기름 유출로 몸살을 앓고 있다.
This immersive ecological tale takes us to the heart of the underwater world, between night and light, where everything happens at a different pace. Using sand as the medium of animation, the film follows the rhythm of a whale's meditations, allowing us to witness the ocean in a different way and escape into a different world.


Director 데이빗 미리암 David MYRIAM
데이빗 미리암은 1998년 처음 샌드 애니메이션을 접한 후 이를 즐겨 사용하게 되었다. 그의 작업 결과물은 프랑스를 비롯 해외 수많은 영화제에서 상영되었고, 2005년 자신의 단문과 시를 흑백 드로잉과 묶어 『해독제』라는 책을 출간하였다.
In 1998, he discovers sand animation during a training course, and enjoyed this expressive and original technique. His sand animation films have been screened at many festivals in France and abroad. In 2005 he publishes a book entitled Antidote with black
and white drawings, short stories and poems. Since 2010, he works again with black ink, for drawings, com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