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51

우리는 기니피그인가? All of Us Guinea-Pigs Now?

 

France | 2012  | 119’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핵에너지, GMO 

 

Director, Cinematographer Jean-Paul JAUD
Producer Béatrice JAUD
Editor Vincent DELORME
Sound Emmanuel GUIONET
Cast Guilles-Eric SÉRALINI, Corinne LEPAGE, José BOVÉ, Jean ZIEGLER, Olivier de SCHUTTER

 

Synopsis

GMO(유전자조작식품)와 원자력발전. 이미 필요악처럼 우리 삶에 깊숙이 들어와 있는 두 가지. 하지만 누구도 이 둘의 위험성과 영향력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지 않는다. 일종의 주사위놀이. 하지만 우연과 확률에 기댄 이 놀이의 결과가 인류를 파국으로 몰고 간다면? 지속적으로 환경영화를 제작하고 있는 장-폴 조 감독이 이번에는 비과학적 자료와 근거 없는 낙관에 기반해 인류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위험한 실험을 경고한다. 영화가 다루는 위험한 실험은 GMO와 핵에너지의 이용. 감독은 우선 2009년부터 2011년까지 GMO와 미국 ‘몬산토’의 제초제 라운드업(Round Up)을 대상으로 비밀리에 진행된 과학적 조사와 그 충격적인 결과를 공개한다. 그리고 체르노빌 사고 이후 2011년 후쿠시마에서 25년 만에 다시 존재를 드러낸 방사능의 위험을 조명한다. 환경과 인류에 미칠 영향에 대한 과학적 실험이나 충분한 검증 없이 우리 삶을 차지하고 있는 GMO와 핵에너지는 그저 필요악일까? 진실을 눈감고 있는 우리는 스스로 실험용 기니피그가 되어버린 건 아닐까?
Playing dice, which is a game of chance and the probability. But what if the possibility game drives us into catastrophe? A French filmmaker Jean-Paul JAUD, who has constantly made films with environmental themes, warns dangerous experiments on mankind based on unscientific evidences and mere optimism this time. This film reveals an experiment on a GMO and the herbicide Roundup done from 2009 to 2011, under conditions of total secrecy, led by a professor Séralini and the Committee for Research and Independent Information on Genetic Engineering. And the conclusions are appalling. In the meantime, after the terrible accident at Chernobyl, the invisible radioactivity reappear on march 2011, with the Fukushima nuclear accident. GMO and nuclear power are what we use and accept without health or environmental independent tests. Are we all of us guinea-pigs now?

 

Director 장-폴 조 Jean-Paul JAUD
프랑스 뤼미에르영화학교를 졸업한 후 다큐멘터리와 TV 연출을 시작했으며 1986년 체르노빌 원전사고 이후 환경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었다. 이후 프로듀서 베아트리체 조와 함께 제작사 J+B를 설립하여 독립적인 영화작업을 해오고 있다. 그는 영화가 생태계와 환경보호에 기여할 수 있다고 여전히 믿고 있는 감독이다.
Graduated of the Louis Lumière film school, Jean-Paul JAUD realized documentaries and TV direct. Deeply influenced Chernobyl disaster in 1986, JAUD permanently became award of the planetary eco emergency. Established a production company with Béatrice Camurat JAUD, he directed films in total freedom and he still believes that cinema has an essential role to play in safeguard ecosystem and the planet.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08

자작나무 거리에서 길을 잃다 4 Birch Tree Avenue

 

Germany | 2013 | 19’ | Fiction | 전체관람가

키워드: 핵에너지, 방사능, 탈핵 


Director Sophia BIEREND
Producer Stefanie KUMMER
Script Sarah SPINDLER
Cinematographer Philipp ASSHAUER
Production Designer Viktoria RÖHRIG
Art Director Svenja STRAUB
Editors Sophia BIEREND, Philipp ASSHAUER
Music Marc HUPFELD
Sound Fabian LACKAS


Synopsis

핵발전소 사고로 대피령이 떨어진 마을. 하지만 치매에 걸린 아내, 엘리자베스를 위해 남편 하인리히는 마을에 남기로 한다. 엘리자베스는 마을에 닥친 재앙을 기억하지 못하고, 자신과 아내의 삶을 동시에 지켜야 하는 하인리히는 서서히 지쳐간다. 심장에 무리가 오자 마지막을 직감한 남편은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지만, 전화연결조차 쉽지 않다.
A nuclear accident has happened at a power station so, the village had to be evacuated, only Elisabeth and Heinrich decided to stay. Apart from this, Elisabeth is afflicted with dementia and does not remember anything about this disastrous catastrophe. Her memory loss makes it even more difficult for him to keep their daily routine alive. But as his heart problems make worsen the situation. He decides to call for help but the phone connection is not stable enough.


Director 소피아 비어렌트 Sophia BIEREND
2013년 베를린 데크라대학교를 졸업했다. 최근 시카고에 있는 롱 디스턴스 프로덕션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며 편집, 프리프로덕션 등에 대해 배우고 있다.
She graduated DEKRA Hochschule Berlin, Germany with Bachelor of Arts in October 2013. Since then, she has learned a lot of work
experiences. Recently, she worked Long Distance Productions in Chicago as an intern and learning editing, pre-production and researching.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5:02

낙진 Fall Out

 

Italy | 2013 | 4' | Experimental | 전체관람가

키워드: 핵에너지, 방사능 


Director, Producer, Script, Cinematographer,
Production Designer, Editor, Music
Marcantonio LUNARDI
Sound Redroom Recording Studio
Cast Henna KAIKULA, Julian Renlong WONG

 

Synopsis

핵사고 이후의 상황을 상상하는 실험영화. 자연을 통제하려는 인간의 오랜 의지는 과학기술에 대한 맹목적 믿음을 기반으로 한다. 하지만 자연의 불예측성은 항상 인간의 예상을 벗어나고 인간의 노력이 물거품처럼 사라지는 데는 찰나의 순간이면 충분하다. 모든 자연재앙은 연쇄반응을 동반하며, 후쿠시마는 하나의 교훈이 될 수 있다. <낙진>에는 한 여성의 목소리가 등장한다. 이 목소리는 과거 소련과의 핵 전쟁에 대비하기 위해 미국관객들에게 제공하던 1960년대 <가족낙진 피난처> 영상 속 목소리이다.
It is well known that man has tried for long to control nature in all of its aspects to improve whole areas of our planet. This had leaded us to think that technology is one of the laic dogmas on which to found our future. In technology, everything depends upon the modalities and the aims for which it is used. However, nature remains unpredictable so much that the order so hardly built can be destroyed in a moment.


Director 마르칸토니오 루나르디 Marcantonio LUNARDI
1968년 루카 출생. 2001년부터 설치미술, 다큐멘터리, 비디오아트 등을 통해 사회정치적 문제들을 기록해오고 있다.
Marcantonio LUNARDI was born in Lucca in 1968. Since 2001 he has been working in social and political documentation in the field of Media Art, creating installations, documentaries and video-art wo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