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38

사라진 마을, 알로스 The Dead of Alos

 

Italy |  2011 | 31’30”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환경재해 

 

Director, Producer, Script, Editor Daniele ATZENI
Cinematographer Paolo CARBONI
Music, Sound Stefano GUZZETTI
Cast Alessandro VALENTINI(Narrator)

 

Synopsis

이탈리아 사르디니아섬 중부에 위치한 마을 알로스에는 이제 아무도 살지 않는다. 1964년 참혹한 재난으로 마을 주민들은 모두 죽었고, 알로스는 빈집만 남은 유령의 마을이 되었다. 영화는 재난에서 살아남은 유일한 생존자 안토니오의 안내를 따라 마을 구석구석을 돌아본다. 그리고 이곳의 역사와 사람들의 기억을 되짚어 가면서 1964년 그날에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들려준다. 방대한 자료 화면과 보이스 내레이션을 사용해 영화적 효과를 극대화한 시적 다큐멘터리.
Antonio is the only survivor of a terrible disaster that, in 1964, hit Alos, a village in the centre of Sardinia, now a gloomy ghost village. He tells the circumstances that led to the tragedy. A mix between fiction and documentary, cinema and literature, the film uses a wide range of archive footages to narrate the fatal step towards “modernity” taken by a small community of Sardinian shepherds.

 

Director 다니엘레 아트제니 Daniele ATZENI
로마영화방송대학교에서 연출을 전공했다. TV와 영화를 오가며 조감독과 프로듀서로 경력을 쌓은 후, 노동자와 역사적 기억에 대한 회복을 주제로 하는 일련의 다큐멘터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Daniele ATZENI has a degree in direction at the University of Cinema and Television of Rome. After working for several years as assistant for directors and producers for films and television, starts to direct documentaries, paying particular attention to the world of workers and to recovery the historical memory.

 

 

posted by GFFIS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7 14:53
희망의 맹그로브 - 미얀마의 경우 More than a Tree

 

Myanmar | 2012 | 16’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나무, 생태계, 기후변화, 환경재해, 공동체, 여성 


Directors Philipp DANAO, Khin Myanmar
Producer Lindsey MERRISON
Cinematographer Aung Ko Ko
Editors Myo Min Khin
Sound War War Hlaing


Synopsis

환경의 변화는 공동체의 파괴로 이어진다. 빈번하게 발생하는 환경재해를 방지하기 위해 해안을 따라 맹그로브 숲을 복원하기로 한 주민들. 마을의 여성들도 이 보호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그들의 공동체를 위하여.
Punctuated by striking images of the coastal landscape, this short documentary describes the critical importance of mangrove restoration in reducing disaster risks aggravated by the changing environment; it also shows how the women of these villages in particular have become part of an ecovision to protect and help their communities.


Director 킨 미얀마, 필립 다나오 Khin Myanmar, Philipp DANAO
어려서부터 영화제작에 관심을 가졌던 킨 미얀마는 비영리 구호단체의 의뢰를 받아 <희망의 맹그로브 - 미얀마의 경우>를 공동 연출했다. 공동감독인 필립 다나오는이 구호단체의 담당관으로, 지난 10여년간 아시아 지역 재난관리 분야에 헌신하며 삼림재건 사업을 통한 공동체의 회복과 자연 복원에 힘쓰고 있다.

Khin's interest in film began as a teenager and she teamed up with the director of an NGO, Philipp DANAO, to co-direct this film. With more than 10 years of demonstrated experience in disaster management nationally and regionally in Asia, DANAO is committed to build community resilience through enhancing local adaptive capacity and partnerships in DR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