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9 15:51

우리는 기니피그인가? All of Us Guinea-Pigs Now?

 

France | 2012  | 119’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핵에너지, GMO 

 

Director, Cinematographer Jean-Paul JAUD
Producer Béatrice JAUD
Editor Vincent DELORME
Sound Emmanuel GUIONET
Cast Guilles-Eric SÉRALINI, Corinne LEPAGE, José BOVÉ, Jean ZIEGLER, Olivier de SCHUTTER

 

Synopsis

GMO(유전자조작식품)와 원자력발전. 이미 필요악처럼 우리 삶에 깊숙이 들어와 있는 두 가지. 하지만 누구도 이 둘의 위험성과 영향력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지 않는다. 일종의 주사위놀이. 하지만 우연과 확률에 기댄 이 놀이의 결과가 인류를 파국으로 몰고 간다면? 지속적으로 환경영화를 제작하고 있는 장-폴 조 감독이 이번에는 비과학적 자료와 근거 없는 낙관에 기반해 인류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위험한 실험을 경고한다. 영화가 다루는 위험한 실험은 GMO와 핵에너지의 이용. 감독은 우선 2009년부터 2011년까지 GMO와 미국 ‘몬산토’의 제초제 라운드업(Round Up)을 대상으로 비밀리에 진행된 과학적 조사와 그 충격적인 결과를 공개한다. 그리고 체르노빌 사고 이후 2011년 후쿠시마에서 25년 만에 다시 존재를 드러낸 방사능의 위험을 조명한다. 환경과 인류에 미칠 영향에 대한 과학적 실험이나 충분한 검증 없이 우리 삶을 차지하고 있는 GMO와 핵에너지는 그저 필요악일까? 진실을 눈감고 있는 우리는 스스로 실험용 기니피그가 되어버린 건 아닐까?
Playing dice, which is a game of chance and the probability. But what if the possibility game drives us into catastrophe? A French filmmaker Jean-Paul JAUD, who has constantly made films with environmental themes, warns dangerous experiments on mankind based on unscientific evidences and mere optimism this time. This film reveals an experiment on a GMO and the herbicide Roundup done from 2009 to 2011, under conditions of total secrecy, led by a professor Séralini and the Committee for Research and Independent Information on Genetic Engineering. And the conclusions are appalling. In the meantime, after the terrible accident at Chernobyl, the invisible radioactivity reappear on march 2011, with the Fukushima nuclear accident. GMO and nuclear power are what we use and accept without health or environmental independent tests. Are we all of us guinea-pigs now?

 

Director 장-폴 조 Jean-Paul JAUD
프랑스 뤼미에르영화학교를 졸업한 후 다큐멘터리와 TV 연출을 시작했으며 1986년 체르노빌 원전사고 이후 환경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었다. 이후 프로듀서 베아트리체 조와 함께 제작사 J+B를 설립하여 독립적인 영화작업을 해오고 있다. 그는 영화가 생태계와 환경보호에 기여할 수 있다고 여전히 믿고 있는 감독이다.
Graduated of the Louis Lumière film school, Jean-Paul JAUD realized documentaries and TV direct. Deeply influenced Chernobyl disaster in 1986, JAUD permanently became award of the planetary eco emergency. Established a production company with Béatrice Camurat JAUD, he directed films in total freedom and he still believes that cinema has an essential role to play in safeguard ecosystem and the planet.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8 13:32

GMO OMG GMO OMG

 

USA / 2013 / 92’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식량, 고갈, 유기농, 유전자변형식품, 인권, 지속가능성, 환경운동

 

Director, Script Jeremy SEIFERT
Producers Jeremy SEIFERT, Joshua A. KUNAU
Cinematographer Rod HASSLER
Art Director Erik BUCKHAM
Editors Terry YATES, Jeremy SEIFERT
Sound Daniel S. MCCOY

 

Synopsis

우리 삶의 일부분이 되어버린 GMO. 하지만 우리에게 주어진 정보는 아무것도 없다. 심지어 전 지구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식량 시스템에 위협을 가해도 우리는 여전히 무덤덤할 뿐이다. 인류사에서 가장 중대한 식량수급시스템의 변화와 직면하고 있는데도 북미권 사람들은 그저 담담히 GMO를 수용한다. 하지만 빈곤과 굶주림에 허덕이는 아이티 소작농부들은 GMO 씨앗을 모아 불태워버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들은 알지만 우리는 모르는 무언가가 있는 것일까? 다른 국가에 비해 유난히 GMO에 무감한 미국에서는 도대체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 미국 LA 대형 슈퍼마켓의 쓰레기통을 뒤져 엄청난 양의 음식이 버려지고 있음을 고발한 영화 <다이브!>의 제레미 세이퍼트 감독. 그가 가족과 함께 GMO를 따라 미국 전역을 여행한다.
In contrast to North America’s silent and almost disinterested acceptance of the most significant alteration of food in the history of the world, the film looks at the defiance of peasant farmers from Haiti, who marched in the streets in protest of Monsanto’s “gift” of seeds to Haiti after the devastating earthquake. In spite of their poverty and hunger, the peasants committed themselves to burning the seeds. Why do many developed nations in Europe and around the world ban, burn and protest vehemently against the introduction of GMO crops? Why aren’t people in North America, where these corporations reside and where these genetically-modified crops are being patented and developed, marching in the streets to protest the take over and contamination of our food supply?

 

Director 제레미 세이퍼트 Jeremy Seifert
쓰레기문제를 다룬 <다이브!>로 2010년 서울환경영화제를 비롯해 20개가 넘는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 영화사 Compeller Pictures를 설립하였으며, 영화감독이자 활동가로서 미국 내 인권과 환경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내고 있다.
Jeremy SEIFERT completed his debut film DIVE! and went on to win 22 film festivals worldwide. In 2010, he began the production company, Compeller Pictures. He is now a filmmaker and activist, traveling the country and speaking on humanitarian and environmental issues.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