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5.12.04 18:14

크랭스 Cranks



Korea, UK / 2015 / 8' / Documentary


Synopsis

영국 브라이튼에 위치한 크랭스라는 자전거 수리점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봉사자들에 의해 운영되는 이곳은 하나의 작은 수리점에 불과하지만, 그 속에는 공동체, 환경, 소비문화, 자본주의 등 많은 환경적, 경제적, 정치적 의미가 있다. 크랭스를 운영하는 독특한 사람들의 생각을 통해, 환경파괴를 초래하는 소비문화에 대한 대안으로서 크랭스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보여준다.

*2015 12회 서울환경영화제 한국환경영화경선 우수상 수상작.


Cranks, which is a bike repair shop run by volunteers in Brighton, UK, has something different. Even though it is just a sort of small workshop, it has a variety of political and economic meanings, such as volunteering, the environment, consumer culture and capitalism. In this respect, the film shows how Cranks plays a role in the society as an alternative of consumer culture causing destruction of the environment through a number of interviews with cranks at Cranks.


Director 정교민, 톰 위첼로우 JUNG Kyo-min, Tom WICHELOW

두 감독은 서섹스대학교 디지털 다큐멘터리 석사과정을 밟고 있다.


Both directors are M.A. cadidates in Digital Documentary at the University of Sussex.

 

'단편 환경영화-서울환경영화제 역대 상영작 > GFFIS2015'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콘크리트 위에서 시작한 우리의 농사  (0) 2016.08.24
진 찰스 섬  (0) 2016.08.24
가이드  (0) 2016.08.24
Action4Climate 단편 프로그램  (0) 2016.08.24
크랭스 Cranks  (0) 2015.12.0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