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2.14 10:47
빛이 우리를 보고 있다 Stare into the Lights My Pretties 

Australia / 2017 / 128' / Documentary

 

Synopsis

우리는 스크린으로 가득 찬 세상에 살고 있다. 우리는 스크린 앞에서 혹은 스크린이 달린 장치 곁에서 깨어있는 시간 대부분을 보낸다. 그리고 이러한 기계에 마음을 빼앗기고 심지어 중독되기까지 한다. 무엇이 우리를 이렇게 만들었을까? <빛이 우리를 보고 있다>는 위와 같은 질문을 탐구하며, 스크린 속이 아닌 실제 세상으로 우리의 관심을 돌리고자 한다.

 

Program Note

산업화된 세상에 살고 있는 일반적인 인간은 각종 스크린들에 놀라울 정도로 친밀해졌다. 우리 중 대다수가 전화기, 랩탑, TV와 태블렛 기기들을 보는 데 잠자는 것 보다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는 건 대체 어떤 의미일까? 한 발짝 물러서 원경에서 우리 자신을 바라볼 때에야 비로소 ‘스크린 문화’가 어느 정도까지 우리 삶을 재편성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게 된다. 호주 감독 조던 브라운이 연출한 이 극저예산의 다큐멘터리 영화는 이러한 시선과 더불어 모든 것을 아우르는, 상호 연결된 이 새로운 세상에 대한 필요하지만 불편한 질문들도 함께 제기한다. 우리 모두 스크린 중독이 된 걸까? 구글이나 페이스북 같은 대기업에서 우리에게 ‘맞춤으로 준비한’ 뉴스와 정보만을 접한다면 어떻게 될까? 온라인 상의 사생활이나 정보 유출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걱정해야 할까? 현재의 이 트렌드가 별다른 제재 없이 계속된다면 우리는 어디로 향하게 되는 걸까? 이 시스템에서 누가 득을 보는가? 그리고 과연 이 흐름을 돌리는 것이 가능한가?(달시 파켓)

 

Director 조던 브라운

수상 경력을 지닌 영화 감독이자 활동가, 아티스트, 뮤지션인 조던 브라운은 현대 스크린 문화에 대한 비평적인 태도를 유지하는 데 특히 관심이 있다. 비슷한 주제를 다루는 장편 다큐멘터리<빛이 우리를 보고 있다>는 브라운의 최신작이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2.14 10:44

더글라스 톰킨스: 자연을 남기다 Douglas Tompkins: A Wild Legacy

USA / 2016 / 16' / Documentary

 

Synopsis

더글라스 톰킨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모험가이자 사업가이며 환경보호 활동가다. <더글라스 톰킨스: 자연을 남기다>는 더글라스 톰킨스의 놀라운 인생을 살펴보며, 그의 활동이 파타고니아의 야생에 미친 영향을 조명한다. 그의 아내 크리스틴과 톰킨스 재단은 그가 남긴 담대한 미션을 이어나가고 있다.

 

Director 제임스 Q 마틴, 크리스 크레시

제임스 Q 마틴 James Q MARTIN
제임스 Q 마틴은 수상 경력이 있는 영화감독 겸 모험 사진작가다. 특별한 장소를 향한 애정을 영화로 기록하며, 전 세계 곳곳의 공동체가 직면한 과제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환기하고, 이들을 한데 모아 특별한 장소를 보존하고 보호해 후대에 전하고자 한다.

크리스 크레시 Chris Cresci
크리스 크레시는 오리건주 포틀랜드 기반의 영화감독 겸 촬영감독이다. 주로 논픽션 및 광고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자연 보호뿐만 아니라 자연과 인간의 교감에 대한 영화를 만들어왔다. 영화야말로 이 세상에 오랫동안 지속가능한 ‘진짜’ 변화를 불러올 수 있다고 믿으며, 실제 이야기를 생생하고 몰입감 있게 전하고자 한다.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2.14 10:38

마일 포 마일  Mile for Mile

USA / 2015 / 15' / Documentary

 

Synopsis

울트라마라톤 선수인 크리시 모엘과 제프 브라우닝, 루크 넬슨은 파타고니아 원시림을 재건하고 보호하려는 파타고니아 보존협회의 노력을 기리기 위해 새로 개장한 파타고니아 공원을 달리는 여정에 오른다. 이 작품은 칠레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의 소중한 보물로 재탄생한 이 공원의 특성과 역사에 대해 알려준다.

 

Director 제임스 Q 마틴

제임스 Q 마틴은 수상 경력이 있는 영화감독 겸 모험 사진작가다. 특별한 장소를 향한 애정을 영화로 기록하며, 전 세계 곳곳의 공동체가 직면한 과제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환기하고, 이들을 한데 모아 특별한 장소를 보존하고 보호해 후대에 전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