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7.09 11:26

제작국가: France
제작연도: 2018
러닝타임: 53min
장르: 다큐멘터리

시놉시스: 
1초마다 10톤의 플라스틱이 생산된다. 이렇게 생산된 플라스틱의 10%는 결국 바다에 버려지고, 2050년이면 바다에 물고기보다 더 많은 플라스틱이 있을 것이라 전문가들은 예측한다. 전 세계적으로 비난을 받는 상황에서 더 많은 기업들이 재활용을 약속하고 있고, 이는 1초에 4천 개의 플라스틱 병을 전 세계에 팔아 치우는 코카콜라 그룹도 마찬가지다. 이 다국적 기업들의 약속을 우리가 믿어도 될까? 재활용이 과연 해결책일까? 우리는 이 거대 회사의 약속을 면밀히 조사하면서 이 약속이 그들이 파는 제품만큼이나 달콤한 사탕발림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감독: 상드린 리고 Sandrine RIGAUD
1978년 이집트에서 출생한 상드린 리고는 프랑스인 저널리스트이자 다큐멘터리 감독으로 현재 파리에서 활동 중이다. 2015년 이후 그는 프랑스 국영 TV의 탐사 프로그램인 Cash Investigation을 제작하고 있으며, 많은 상을 수상한 바 있다. 2016년에 제작한 <햄의 비밀>은 국제 뉴스 페스티벌에 선정되었고,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이 영화에서 그는 거대 산업체들이 공중 위생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정책 결정을 어떻게 공모하고 결정하는지를 탐사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7.09 11:24

제작국가: Australia
제작연도: 2017
러닝타임: 76min
장르: 다큐멘터리

시놉시스:
지난 40년간 바다 생명의 절반이 사라졌다. 2050년에는 바다에 생선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오늘날의 바다는 100년 전에 우리가 생각했던 것과는 다르게 작동한다. 이제 우리는 바다가 무한한 자원의 보고가 아니고, 쓰레기장도 아니며 변화하지 않고 파괴되지 않는 무엇이 아니라는 걸 인지해야 한다. 열정적인 환경활동가들이 등장하는 <블루>는 그들의 세계로 우리를 데려가 그들이 바다 서식지를 보호하고, 더 나은 방법으로 낚시하는 캠페인을 열고, 해양오염과 싸우며 핵심종을 보호하기 위해 투쟁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감독: 카리나 홀든 Karina HOLDEN
시드니 노던비치스 출신의 카리나 홀든은 바다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며 자랐다. 자연을 보호하는 일에 열정을 갖고 있던 그녀는 시드니대학에서 과학을 전공한 후 퀸스랜드대학원에서 보전생물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자연, 과학, 인류학 등 다양한 소재의 다큐멘터리를 만드는 그녀는 많은 곳을 여행하면서 원주민의 관점에서 자연의 독특한 이야기를 전달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7.09 11:21

제작국가: Norway
제작연도: 2017
러닝타임: 92min
장르: 다큐멘터리

시놉시스:
<우리는 왜 육식을 멈추고 채식을 사랑하게 되었나?>는 <소에 관한 음모(Cowspiracy)>로 영화제를 휩쓴 두 영화감독의 획기적인 추적 다큐멘터리다. 수 조 달러의 의료보험제도에 얽힌 정부의 음모와 부패를 폭로한다.

 

감독: 킵 안데르센 Kip ANDERSEN
킵 안데르센은 <불편한 진실>을 보고 나서 어떤 영화감독이 되어야 할 지 깨닫게 되었다. <불편한 진실>은 그의 삶의 방식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고 자신이 하는 모든 행동이 지구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믿게 되었다. 키간 쿤과 함께 공동제작한 그의 첫 영화 <소에 관한 음모>는 순식간에 사람들 사이에 퍼져나가 환경운동을 촉발시켰다.

키간 쿤 Keegan KUHN
키간 쿤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넷플릭스와 제작해 큰 반향을 일으켰던 다큐멘터리 <소에 관한 음모>의 공동 감독이다. 또한 사회 정의 구현을 위한 영화를 전문적으로 제작하는 디지털 영화제작사 퍼스트스파크미디어의 대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7.09 11:18

제작국가: Italy
제작연도: 2018
러닝타임: 65min
장르: 다큐멘터리

시놉시스:
대기업에게 식품 생산업의 비중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콩돼지의 맛>은 중국에서 브라질, 미국을 거쳐 모잠비크에 이르는 돼지고기 생산 체계와 이와 연관된 대두 단일재배의 대량 공업 생산망을 따라간다. 이 다큐멘터리는 서구와 중국 회사들에 얼마나 거대한 권력이 집중되어 있는지를 보여준다.

 

감독: 엔리코 파렌티 Enrico PARENTI
이탈리아계 미국인 감독인 엔리코 파렌티는 영국, 브라질, 미국 등지에서 거주하였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영화 제작을 전공했다. 그의 장편 다큐멘터리 Standing Army는 알자지라, 러시아의 보도 전문 방송 RT-TV, 폭스, ZDF, 히스토리 채널 등을 포함한 15개 방송국에서 방영되었다. 그의 최신 다큐멘터리 Shakespeare on the rocks는 SKY Arte TV에서 방영된 바 있다.

스테파노 리베르티 Stefano LIBERTI
국제적인 상을 수상한 저널리스트이자 영화 감독인 스테파노 리베르티는 Internazionale, 르 몽드 디플로마티크, 엘 파이스, 알자지라 영어판 등 많은 유럽 잡지에 기사를 기고한 바 있다. 2011년, 그는 「땅뺏기: 새로운 식민주의 현장을 여행하다」라는 저서를 발표했고 이 책은 영어, 불어, 독일어, 스페인어, 한국어, 중국어로 번역되어 출간되었다. 그의 가장 최근 저서인 「Lords of Food」는 세계 식량 체계에 대한 책으로 2017년 10월에 출간되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7.09 11:05

제작국가: Canada
제작연도: 2018
러닝타임: 70min
장르: 다큐멘터리

시놉시스:
매년 세계에는 새로운 슈퍼푸드가 등장하고, 그 놀라운 영양성분이 공개되면 소비자의 구매로 이어진다. <슈퍼푸드 체인>은 슈퍼푸드의 이면과 신화를 파헤치는 다큐멘터리로, 슈퍼푸드 업계로부터 영향을 받은 볼리비아, 에티오피아, 필리핀, 하이다 과이에 거주하는 가족들을 소개하며 슈퍼푸드 업계가 전 세계 농어촌 업자의 가족들에게 미치는 여파를 폭로한다.

 

감독: 안 신 Ann SHIN

안 신은 아름답고 호소력 짙은 다큐멘터리 시리즈와 혁신적인 인터액티브 프로젝트들로 명성 높은 연출가이자 제작자로 수많은 수상 경력이 있다. 그의 영화와 TV 시리즈는 CBC, TVO, HBO, CBC 다큐멘터리 채널, 디스커버리 채널, HGTV, 히스토리 채널과 SLICE 등에서 방영된 바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7.09 11:03

제작국가: USA
제작연도: 2017
러닝타임: 95min
장르: 다큐멘터리

시놉시스:
영화는 태양광을 연료로 비행한다는 목표를 가진, 역사적인 시도에 나선 두 명의 스위스 파일럿을 따라간다. 이들의 미션은 청정에너지의 잠재력을 증명하고, 전 세계의 지지를 끌어내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기술적인 실패와 예기치 않은 착륙, 비바람 부는 날씨 등이 그들의 여정을 위기에 처하게 만든다. 목표를 달성하고 자신들의 한계를 뛰어넘으려 스스로를 채찍질한다.

 

감독: 퀸 캐널리 Quinn KANALY, 노엘 독스테이더 Noel DOCKSTADER

10년 넘게 함께 창작활동을 해온 노엘 독스테이더와 퀸 캐널리는 과학, 역사, 그리고 탐사에 대한 흥미를 유발하는 강력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귀환불능점>을 제작하기 전,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Far West Film에서 함께 작업한 작품들은 내셔널지오그래픽, 디스커버리, 스미소니언, PBS 등 미국과 국제적 방송을 통해 방영되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7.09 10:59

제작국가: France
제작연도: 2018
러닝타임: 71min
장르: 다큐멘터리

시놉시스:
세토해에 위치한 작은 섬 이와이시마는 반핵 투쟁의 현장이자 환경과 사회문제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는 사람들이 모여드는 곳이다. 지리학자인 필립 펠티에는 4년에 한 번, 인간과 땅, 바다와의 유대를 축복하는 전통축제 ‘간마이(신의 춤)’에 참가하기 위해 이와이시마에 왔다. 그의 마음 속에 질문 하나가 떠오른다. ‘우리는 어떻게 자유롭고 독립적인 상태를 지키면서 생존할 수 있을까?’

 

감독: 크리스틴 부테이예 Christine BOUTEILLER

크리스틴 부테이예는 다큐멘터리 감독이자 편집자다. 그녀는 영화를 통해 보편성과 인간성, 집념과 유한성에 관한 주제를 규명하려 한다.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만들기도 하며 AFD, 옥스팜, GRET 등의 NGO에서도 활동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7.09 10:56

제작국가: Korea
제작연도: 2018
러닝타임: 51min
장르: 다큐멘터리

시놉시스:
서울 문래동 지역에서 특정 쓰레기들의 증감현상이 발견된다. 이러한 현상을 관찰하고 추적하던 감독은 그 현상이 지역 부동산 시세의 상승과 상업 공간의 증가 때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특히 눈에 잘 띄지 않는 건물 옥상에 방치되어 있던 '야생쓰레기’들의 급격한 감소에 따라 이들은 멸종 위기단계에 접어들었고, 감독은 ‘구조로봇’을 제작하여 이들을 구조하는 모험에 뛰어 든다. 야생쓰레기구조 프로젝트의 전 과정이 다큐멘터리 영화로 제작되었다.

 

감독: 송호철 SONG Hocheol
미술을 전공하였고 지역문제나 이슈들을 토대로 미디어 및 설치작품을 발표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7.09 10:51

제작국가: Canada
제작연도: 2018
러닝타임: 82min
장르: 다큐멘터리

시놉시스: 
앤 이니스 대그 박사가 야생 기린 연구를 위해 남아프리카로 떠났던 1956년의 획기적 행보를 돌아본다. 85세가 된 그녀는 자신이 알던 기린의 세계와 지금 기린들이 처한 현실이 깜짝 놀랄 만큼 달라져 있는 것을 보게 된다.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그녀의 가슴 아픈 여정을 통해 우리는 그녀가 연구를 중단하고 돌아와야 했던 이유를 면밀히 보게 된다.

 

감독: 앨리슨 레이드 Alison REID

앨리슨 레이드는 스턴트 코디네이터와 조감독으로 영화 경력을 시작해 여러 상을 수상하며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독립 장편영화 <베이비 포뮬라>(2009)는 세계 여러 나라에 배급되었고 인사이드 아웃 LGBT영화제 관객상, 내슈빌 영화제 '최고의LGBT영화상'을 수상했으며 몬트리올세계영화제에서 골든제니스상 후보에 올랐다. <앤과 기린>은 그녀의 첫 장편 다큐멘터리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