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07.09 10:59

제작국가: France
제작연도: 2018
러닝타임: 71min
장르: 다큐멘터리

시놉시스:
세토해에 위치한 작은 섬 이와이시마는 반핵 투쟁의 현장이자 환경과 사회문제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는 사람들이 모여드는 곳이다. 지리학자인 필립 펠티에는 4년에 한 번, 인간과 땅, 바다와의 유대를 축복하는 전통축제 ‘간마이(신의 춤)’에 참가하기 위해 이와이시마에 왔다. 그의 마음 속에 질문 하나가 떠오른다. ‘우리는 어떻게 자유롭고 독립적인 상태를 지키면서 생존할 수 있을까?’

 

감독: 크리스틴 부테이예 Christine BOUTEILLER

크리스틴 부테이예는 다큐멘터리 감독이자 편집자다. 그녀는 영화를 통해 보편성과 인간성, 집념과 유한성에 관한 주제를 규명하려 한다.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만들기도 하며 AFD, 옥스팜, GRET 등의 NGO에서도 활동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