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9. 7. 9. 11:26

제작국가: France
제작연도: 2018
러닝타임: 53min
장르: 다큐멘터리

시놉시스: 
1초마다 10톤의 플라스틱이 생산된다. 이렇게 생산된 플라스틱의 10%는 결국 바다에 버려지고, 2050년이면 바다에 물고기보다 더 많은 플라스틱이 있을 것이라 전문가들은 예측한다. 전 세계적으로 비난을 받는 상황에서 더 많은 기업들이 재활용을 약속하고 있고, 이는 1초에 4천 개의 플라스틱 병을 전 세계에 팔아 치우는 코카콜라 그룹도 마찬가지다. 이 다국적 기업들의 약속을 우리가 믿어도 될까? 재활용이 과연 해결책일까? 우리는 이 거대 회사의 약속을 면밀히 조사하면서 이 약속이 그들이 파는 제품만큼이나 달콤한 사탕발림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감독: 상드린 리고 Sandrine RIGAUD
1978년 이집트에서 출생한 상드린 리고는 프랑스인 저널리스트이자 다큐멘터리 감독으로 현재 파리에서 활동 중이다. 2015년 이후 그는 프랑스 국영 TV의 탐사 프로그램인 Cash Investigation을 제작하고 있으며, 많은 상을 수상한 바 있다. 2016년에 제작한 <햄의 비밀>은 국제 뉴스 페스티벌에 선정되었고,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이 영화에서 그는 거대 산업체들이 공중 위생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정책 결정을 어떻게 공모하고 결정하는지를 탐사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7. 10. 17. 16:10

산 할아버지의 하루 Forest Guards



Latvia / 2015 / 12' / Animation


Synopsis

길을 걷던 산 할아버지는 숲 속에 버려진 쓰레기 더미를 발견한다. 그의 애완동물인 개, 고양이 그리고 쥐는 매우 화가 난다. 그러던 어느 날 산 할아버지는 숲을 오엄시키는 한 시민을 발견한다. 개, 고양이, 쥐 그리고 숲 속 동물들은 그 시민에게 교훈을 주기로 한다.

In his walk the Forester finds a pile of garbage discarded in the woods. His pets - a dog, a cat and a mouse are angry. Next time the Forester sees that a citizen is polluting the forest. A dog, a cat, a mouse together with forest animals decide to teach the citizen a lesson.


Director 마리스 브링크마니스 Maris BRINKMANIS

브링스마니스는 라트비아의 투쿰스에서 태어났다. 1995년부터 비전문 극장 'BEDRE'에서 감독으로 일했으며 1997년부터 영화 스튜디오 "Animacijas Brigade"에서 애니메이터로 일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6. 11. 1. 10:51

카틱 TATIK




Turkey / 2015 / 18' / Documentary



Synopsis

이 단편 다큐멘터리는 터키 중앙정부가 재활용 분야의 재정적인 어려움 때문에 거리로 나가 일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방식으로 그들의 일을 뺏고 내쫓아 버리는지 고발한다.

This documentary short film is about how the government focals want to confiscate the jobs and to take down the people who work in the streets because of their financial difficulties in the recycling sector.



Director 야야 에르잔 Yahya ERCAN

1992년 앙카라에서 출생한 야야 에르잔은 터키의 베이파자르에서 고등학교까지 마친 뒤, 에르지에스대학의 시청각 커뮤니케이션 학과에서 수학했다. 그는 대학생활 동안 학내 교육 TV의 카메라맨으로 활동했을 뿐만 아니라 1년 동안 팀장으로 활동하였다.

'단편 환경영화-서울환경영화제 역대 상영작 > GFFIS2016'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집에 호랑이가 산다  (0) 2016.12.15
달콤한 미스터리  (0) 2016.11.01
카틱  (0) 2016.11.01
그들만의 만찬  (0) 2016.11.01
해가 뜨는 날  (0) 2016.11.01
헤일  (0) 2016.11.01

댓글을 달아 주세요